이제연, ‘열혈사제’ 종영 소감...“한 인간의 성장통 같은 작품”

박숙자 기자 / 기사승인 : 2019-04-22 14:01:51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스페셜경제=박숙자 기자]배우 이제연이 ‘열혈사제’의 종영 소감을 전했다.

이제연은 드라마 ‘열혈사제’에서 냉철한 카리스마를 내뿜는 히트맨 ‘김훈석’역을 맡아 개성있는 연기로 강한 존재감을 드러냈다.

이제연은 22일 소속사 매그넘엔터테인먼트를 통해 “6개월 동안 달려온 작품이 이제 막을 내렸다”며 “‘김훈석’이라는 역할을 맡아서 행복했던 순간도, 너무나 괴로웠던 순간도 있었지만, 어찌보면 한 인간의 성장통 같은 작품이지 않았나 생각이 든다”고 말했다.

이어 “성장통에 짓눌려 그저 압사되어 포기하고 싶은 순간들도 많았지만 이 성장통을 이겨낼 수 있게 한 건 항상 응원해주신 시청자분들과 존경하는 선배님들, 동료 배우들, 훌륭하신 작가님, 감독님, 최고의 스태프들 덕분”이라며 감사의 뜻을 전했다.

이제연은 “앞으로 더 성장하는 모습 보여드릴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 진신으로 감사드린다”고 종영 소감을 밝혔다.

한편, 이제연은 열혈사제 종영 후 곧바로 KBS2TV 새 수목 드라마 ‘단, 하나의 사랑’(극본 최윤교/연출 이정섭/제작 빅토리콘텐츠, 몬스터유니온)과 영화‘'도터’ (각본 감독 손원평, 제공 배급 에이스메이커무비웍스, 제작 BA엔터테인먼트) 촬영에 돌입한다.

최근 드라마 뿐 아니라 영화에서까지 종횡무진하며 강렬한 연기력을 보여주고 있어 이번 작품에선 어떤 캐릭터를 선보일지 기대를 높이고 있다.

[사진제공=매그넘엔터테인먼트]

스페셜경제 / 박숙자 기자 speconomy@speconomy.com

 

[저작권자ⓒ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박숙자 기자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많이 본 기사

이슈포커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