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감 현장]윤종원 행장 “디스커버리 사태, 응분의 책임 지겠다”

윤성균 기자 / 기사승인 : 2020-10-16 13:57:54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 종원 중소기업은행장이 16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정무위원회의 신용보증기금, 한국산업은행, 중소기업은행, 서민금융진흥원등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업무보고를 하고 있다. (사진제공=뉴시스)

 

[스페셜경제=윤성균 기자]윤종원 기업은행장이 환매가 중단돼 약 914억원의 투자피해를 일으킨 디스커버리펀드 판매와 관련해 “잘못된 부분에 대해서 응분의 책임을 지겠다”고 밝혔다.

16일 국회에서 열린 국정감사에서는 강민국 국민의힘 의원은 윤종원 기업은행장에게 “고위험상품인 디스커버리펀드를 기업은행에서 판매한 이유가 무엇이냐”며 “국책은행이 할 일이 아니다. 디스커버리펀드를 속여서 판 것 아니냐”고 비판했다.

이에 윤 행장은 “속여서 팔았다고 생각하지 않는다”고 해명했다. 강 의원이 재차 “디스커버리펀드 가입자의 불완전판매 증언이 나왔다”고 추궁하자 윤 행장은 “불완전판매 사례가 없었다는 것이 아니다”라며 “금감원 검사가 끝나고 결과를 기다리고 있는데 은행의 잘못된 부분에 대해서 응분의 책임을 질 것”이라고 말했다.

같은당 윤재옥 의원은 기업은행이 디스커러비 판매 결정에 디스커버리자산운용의 장하원 대표가 장하성 주중 대사의 동생이라는 점이 작용한 것 아니냐고 추궁했다. 윤 행장은 “내부 검토 시 그런 점은 고려하지 않았다”면서 “투자자들의 피해를 최소화하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기업은행에 대한 국정감사가 진행되던 시각 디스커버리펀드 투자피해자들은 국회 앞에서 윤 행장 규탄과 해결촉구를 위한 기자회견을 개최했다.  

 

▲ 기업은행 디스커버리펀드 사기피해대책위원회는 16일 국회 앞에서 '국감증인 기업은행 윤종원행장 규탄 기자회견 및 해결촉구' 기자회견을 개최했다. (사진제공=디스커버리펀드 사기피해대책위원회)

이들 피해자들은 “기업은행과 윤종원 행장은 각종 사기판매로 피해를 당한 국민과 고객에게 단 한마디 사과도 없이, ‘투자자 자기책임’만 운운하며 실망스런 행태를 보여왔다”며 “오늘 국정감사에서 윤종원 행장에게 디스커버리 펀드 사기 판매와 사후 해결의 책무를 엄중하게 따져 주기 바란다”고 말했다.

특히 투자피해자들은 이날 국감에서 윤 행장이 금감원 검사 결과 나온 뒤 책임을 지겠다고 밝힌 부분에 대해 크게 분노했다.

피해자들은 “금감원 검사 후 응분의 책임을 지겠다는 것은 금감원 검사결과 과실 상계 만큼만 사과하겠다는 것으로 들릴 뿐”이라며 “고객들에 대한 신뢰회복도 백분율 만큼만 지겠다는 것인지 묻고 싶다”고 꼬집었다.

 

스페셜경제 / 윤성균 기자 friendtolife@speconomy.com 

[저작권자ⓒ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윤성균 기자
  • 윤성균 / 편집국/금융부 기자 이메일 다른기사보기
  • 편집국 차장 겸 금융 팀장을 맡고 있는 윤성균 기자입니다. 알고 쓰겠습니다.

스페셜 기획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