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본잠식-ing’ 공영홈쇼핑, 이 상황에 신사옥이 웬 말?… ‘나홀로’ 건립 강행 논란

김다정 기자 / 기사승인 : 2019-10-16 15:31:00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스페셜경제=김다정 기자]공영홈쇼핑이 막대한 누적적자에도 무리하게 신사옥 건립 이전을 밀어붙이면서 질타를 받고 있다.

올해로 개국 4주년을 맞은 공영홈쇼핑의 누적적자는 무려 456억원에 달한다. 자본금 800억원 절반 이상이 손실로 날아가 부분 자본잠식 상태에 빠진 것이다.

현재 공영홈쇼핑은 ‘비리홈쇼핑’이라고 불릴 정도로 소비자들에게 외면을 당하면서 앞으로도 영업적자 회복이 어려울 것으로 전망된다.

실제로 한국기업평판연구소의 홈쇼핑 브랜드 평판지수에서 7개 홈쇼핑사 중 ‘꼴찌’를 달리고 있다. 개별지수마저 매달 떨어지고 있는 상황이다.

그럼에도 적자의 늪에 빠진 공영홈쇼핑이 주주사들이 강력한 반대에도 묵리하게 신사옥 건립을 밀어붙이면서 논란의 중심에 섰다.

국회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 소속 김기선 의원(자유한국당)은 지난 16일 국회에서 열린 국정감사에서 무리하게 신사옥 건립 이전을 밀어붙이는 공영홈쇼핑의 경영행태를 질책했다.

현재 공영홈쇼핑은 서울시 마포구 디지털큐브에 입주해있다. 임차계약 2023년까지 연간 임차비용 37억원을 지불하고 있다.

공영홈쇼핑은 지난해 12월 11일 이사회 의결로 2019년 사업예산에 ‘신사옥 사업부지 확보시 부동산 매입 계약금 20억원’을 투자계획에 반영했다.

이어 올해 8월 신사옥 건립 TF를 발족하고, 지난달 9일 경기도 군포시와 신사옥 이전 관련한 투자와 지원사항에 대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

이 과정에서 공영홈쇼핑은 신사옥 건립과 관련 이사회 의결 전에 주주사들과 사전 협의를 거지지 않을 것으로 드러났다.

신사옥 건립은 막대한 자본이 투입되는 경영에 관한 상항이므로, 중소기업유통센터·농협경제지주·수협중앙회 등 주주사와 협의를 거쳐야 했다.

공영홈쇼핑은 뒤늦게 지난달 18일 주주사협의회에서 회의를 진행했다.

그 결과 3개 주주사 모두 공영홈쇼핑은 현재 자본잠식이 진행되는 상황이기 때문에 경영정상화가 이루어진 후 논의가 필요하다고 의견이 일치했다.

공영홈쇼핑에 대해 지도감독권을 가진 중소벤처기업부도 신사옥 건축 필요성은 인정하면서도 중장기 검토사항이라는 답변을 내놓았다.

이같은 주주사들의 반대에도 불구하고 공영홈쇼핑은 계속해서 신사옥 건립을 추진하고 있다. 방송 스튜디오과 시설설비를 확대한다는 이유에서다.

김기선 의원은 “공영홈쇼핑은 개국 후 5년 연속 적자행진에 자본금 절반 이상을 잠식한 상태인데도 경영체제 개선을 통한 실적 향상 보다는신사옥 건립을 추진하는 무책임한 경영 행태를 보여주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심지어 주주사들이 전부 경영정상화가 먼저 필요하다는 반대 입장을 보여주고 있는데도 무리하게 신사옥 건립을 추진하고 있다”고 질책했다.

그러면서 지난해 대표로 취임한 공영홈쇼핑 최창희 회장에 대한 경영전문성에도 의문을 제기했다.

앞서 최 대표는 과거 문재인캠프 홍보 고문으로 참여하면서 ‘사람이 먼저다’라는 슬로건을 만든 인물로, 지난해 6월 취임할 때에도 ‘낙하산 인사 논란’의 중심에 선 바 있다.

특히 광고업계에서는 실력을 인정받은 그이지만, 유통업계와 홈쇼핑 관련 경영 경험은 전혀 없다는 점에서 이같은 의혹에 힘을 더했다.

김 의원은 “ 최창희 대표 취임 1년이 지났는데 작년 한해 영업적자가 65억원, 올해는 상반기만해도 벌써 95억원에 달해 수장의 경영전문성 부재 우려가 현실로 드러났다”며 “공영홈쇼핑은 경영의 수익성과 공공성 잡기 모두에 실패했다”고 비판했다.

이어 “중소기업과 농축수산민을 위한 공적 방송으로서의 책임감과 사회적 영향력을 무겁게 여겨 대대적인 혁신을 단행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사진제공=뉴시스]

스페셜경제 / 김다정 기자 92ddang@speconomy.com 

 

[저작권자ⓒ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김다정 기자
  • 김다정 기자 이메일 다른기사보기
  • 산업부 김다정 기자입니다. 제약/의료/보건/병원/식품/유통을 담당하고 있습니다.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이슈포커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