빚이 빚을 부르는 ‘헬조선’…학자금대출 연체로 청년신용불량자 9,491명

김수영 기자 / 기사승인 : 2019-10-11 17:31:38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원금 113억, 부대채무 125억…신용불량자 86.5%는 대출잔액 50만 원 미만


[스페셜경제=김수영 기자] 더불어민주당 정재호(경기고양을)의원이 한국주택금융공사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공사가 보유하고 있는 21,163명의 학자금대출 채무자 중 절반에 가까운 9,491명(44.8%)이 대출 연체사유로 신용불량자 상태에 있는 것으로 드러났다.

사회에 진입하는 청년들의 부담을 완화할 수 있는 실질적인 채무 탕감계획이 필요하다는 지적이 나온다.

2019년 7월말 기준 공사는 21,163명의 채무자에 대한 학자금 원금잔액 113억 원을 보유 중이다. 이 중 9,491명이 신용불량자 상태에 놓여있다. 특히 이 중에서도 8,219명(86.5%)이 ‘100만원 미만’ 잔액으로 신용불량 상태에 빠진 것으로 나타나 적극적인 구제방안이 필요한 실정이다.

정 의원은 “특히 미수채권 세부내역을 보면 부대채무(대지급금+미수이자+지연배상금)가 125억 원으로 원금 113억 원보다 많아 빚이 빚을 부른다고 볼 수 있다”며 “자신들이 속한 사회를 ‘헬조선’이라 외치며, 스스로 ‘청년실신’(청년실업+신용불량자), ‘지옥고’(지하방+옥탑방+고시원)로 칭하는 청년들을 구제할 수 있는 강력한 정책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이어 “공사는 매년 국정감사에서 학자금 채무와 관련된 지적이 제기될 때마다 소액채무나 부대채무에 한해 탕감을 추진해왔지만 상황이 크게 나아지지는 않았다”며 “공사는 생색내기용 탕감이 아니라 청년들의 부담을 완화할 수 있는 실질적인 탕감계획을 마련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스페셜경제 / 김수영 기자 brumaire25s@speconomy.com 

[저작권자ⓒ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김수영 기자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이슈포커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