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해 일본맥주 수입액 ‘반토막’…韓 맥주 수입액 10년 만에 첫 감소

김다정 / 기사승인 : 2020-01-22 15:34:42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스페셜경제=김다정 기자]일본 불매운동의 여파로 맥주 수입액이 감소세를 기록했다. 맥주수입액이 감소한 것은 세계 금융위기가 있었던 2009년 이후 10년 만에 처음이다.

지금까지는 아사히·삿포로·기린 등 일본 맥주의 인기로 인해 맥주에 대한 대일 무역수지는 늘 적자를 기록했으나, 지난해에는 흑자로 돌아섰다.

22일 관세청 수출입 무역통계와 주류업계 등에 따르면 지난해 맥주 수입액은 2억8088만달러(한화 약 3278억원)을 기록했다. 이는 전년 3억968만달러(약 3614억원) 보다 9.3% 감소한 규모다.

국내로 수입맥주가 본격적으로 들어오기 시작한 2000년 이후 맥주 수입액이 줄어든 것은 글로벌 금융위기 당시인 2009년을 제외하면 처음이다.

업계에서는 2009년이 글로벌 금융위기로 모든 업종이 극심한 부진을 겪었던 시기였음을 고려하면 이번이 사실상 수입맥주 시장의 첫 역성장이라는 분석이 나온다.

한·일 맥주 무역수지 적자도 지난 2018년에는 7604만4000달러(약 882억원)에 달했다. 지난해에도 8월까지는 이런 상황이 지속됐으나, 9월에는 한국이 22만8000달러(약 3억원) 무역수지 흑자를 기록했다.

이번 역성장은 지난해 7월 일본 불매운동 여파가 가장 큰 원인으로 지목된다.

불매운동이 시작되기 전인 지난해 상반기 맥주 수입액이 전년 대비 1.1% 감소하는 등 성장세가 꺾이긴 했지만 이후 불매운동으로 인해 일본 맥주 수입이 사실상 중단되면서 감소세가 더 가팔라졌다

실제로 2017~2018년 수입 맥주 3강인 일본·중국·벨기에 중 중국과 벨기에 맥주는 지난해 수입액이 증가했으나 유일하게 일본맥주는 ‘반토막’이 났다.

불매운동이 일어나기 전 2018년까지만 하더라도 일본맥주는 7830만달러(약 914억원)어치가 수입됐다.

이는 2위 중국(4091만달러·약 477억원), 3위 벨기에(3618만달러·약 422억원)를 합친 것보다 많은 수준이다.

그러나 불매운동이 시작된 지난해 일본 주 수입액은 49.2% 감소하면서 3976만달러(약 464억원)를 기록했다.

그러면서 중국(4346만달러·약 507억원)에 1위 자리를 내주고 3위 벨기에(3862만달러·약 451억원)에 바짝 추격당하는 수준까지 이르게 됐다.

[사진제공=뉴시스]

스페셜경제 / 김다정 기자 92ddang@speconomy.com 

 

[저작권자ⓒ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스페셜 기획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