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유가, 브렉시트 합의 임박 속 상승…WTI 1.1%↑

정민혁 기자 / 기사승인 : 2019-10-18 17:05:21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스페셜경제= 정민혁 인턴기자] 영국과 유럽연합(EU)이 브렉시트 합의안 초안에 합의했다는 소식과 원유를 비롯한 위험자산 투자심리가 전반적으로 개선됐다는 분석이 나오며 국제유가는 1% 안팎의 오름세를 나타냈다.

이날 뉴욕상업거래소(NYMEX)에서 11월 인도분 서부 텍사스산 원유(WTI)는 배럴당 1.1%(0.57달러) 상승한 53.93달러에 거래를 마친 것으로 전해졌다.

런던 ICE 선물거래소의 12월물 브렌트유도 오후 3시 30분 현재 배럴당 0.81%(0.48달러) 오른 59.90달러에 거래되고 있는 양상이다.

아울러 미·중 무역갈등의 합의 기대감도 국제유가 상승을 뒷받침했다고 로이터통신은 전했다.

안전자산인 국제금값 또한 소폭 오른 것으로 드러났다.

이날 뉴욕상품거래소에서 12월 인도분 금은 온스당 0.3%(4.30달러) 오른 1498.30달러에 거래를 마친 것으로 전해졌다.

 

[사진출처=뉴시스]

스페셜경제 / 정민혁 기자 jmh8997@speconomy.com 

 

[저작권자ⓒ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정민혁 기자
  • 정민혁 기자 이메일 다른기사보기
  • 금융과 자동차 2진을 맡고 있는 정민혁 기자입니다. 이해하고 정확하게 쓰는 기자가 되겠습니다.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이슈포커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