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뀐 추석 해외여행 트렌드…일본↓동남아↑

정성욱 기자 / 기사승인 : 2019-09-02 15:17:15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스페셜경제 = 정성욱 기자] 다가오는 추석 연휴 인기 해외여행지의 판도가 바뀐 것으로 나타났다. 일본 주요 관광지는 현저하게 줄었고, 동남아 관광지 수요는 늘었다.

위메프는 2일 자체 분석 결과 올해 추석 주간(7~15일) 일본 항공권 예약 비중은 지난해 추석 연휴 기간보다 64% 감소했다. 도쿄가 71% 감소로 가장 많이 줄었고, 후쿠오카는 66%, 오사카는 62% 감소했다.

지난해 추석 연휴 기간 해외 여행 예매 순위는 일본 도시들이 상위권을 차지한 바 있다. 오사카(13.8%)가 2위, 후쿠오카(10.4%) 3위, 도쿄(10%) 4위 등이었다.

하지만 올해는 달랐다. 오사카가 5.3%로 5위에 올랐고 후쿠오카(6위)와 도쿄(7위)가 모두 5위권 밖으로 밀려났다.

일본 도시들이 빠진 자리에는 동남아 관광지가 들어왔다. 다낭이 12.6%로 지난해에 이어 연속 1위 자리에 이름을 올렸고, 방콕(6.5%), 괌(6%), 세부(5.4%)가 그 뒤를 이었다.

위메프 관계자는 “극성수기인 추석 연휴 항공권 예약은 일반적으로 2~6개월 전에 진행된다”며 “7월 초부터 일본 불매 운동이 진행된 것을 감안하면 많은 고객이 일본 여행을 취소하고 동남아 여행지로 발길을 돌린 것으로 분석된다”라고 말했다.

[사진 제공=뉴시스]

 

스페셜경제 / 정성욱 기자 swook326@daum.net 

[저작권자ⓒ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이슈포커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