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정진 셀트리온 회장 "내년 상반기 코로나 치료제 나올것"

김민주 기자 / 기사승인 : 2020-07-20 13:49:22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코로나 항체치료제 올 9월부터 본격 생산 돌입
영국 및 유럽국가들과 글로벌임상 협의 중
치료제는 공익재...어떤 곳보다 저렴하게 공급
은퇴 계획 변화없어...후배들의 지휘 믿어달라
▲ 20일 온라인 기자간담회를 진행하는 서정진 셀트리온 회장

 

[스페셜경제=김민주 기자] 셀트리온이 개발중인 코로나 항체치료제(CT-P59) 상용화에 대한 구체적인 윤곽이 드러났다.

서정진 셀트리온 회장은 20일 진행된 온라인 기자간담회를 통해 코로나 항체치료제 ‘CT-P59’의 임상과 허가를 내년 상반기까지 완료할 것이며, 그 어떤 경쟁사보다 저렴하게 공급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코로나 항체치료제의 임상 2상 후 안정성에 문제가 없고 충분한 효능이 있다고 판단될 경우, 긴급사용승인을 요청할 계획이라고 덧붙였다.

앞서 셀트리온은 지난 17일 질병관리본부와 국책과제로 개발 중인 코로나 항체 치료제의 임상시험계획(IND)을 식품의약품안전처로부터 승인 받고, 인체 임상 1상에 본격 돌입했다.

이번에 돌입하는 임상 1상은 충남대병원에서 건강한 피험자 32명을 대상으로 진행하며, 연내로 완료될 계획이다.

글로벌 임상의 경우 2상은 200~300명, 3상은 2000~3000명을 대상으로 진행할 예정이다. 글로벌 임상은 현지 환자들이 참여할 예정이며, 현재 영국 및 유럽 국가들과 최종 협의단계를 거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또 셀트리온은 추후 한국과 유럽 몇 개국에서 ‘예방효과’도 확인을 할 예정이다. 셀트리온의 코로나 항체치료제 CT-P59는 단기예방효과가 있다는 실험결과가 발표된 바 있다.

이날 간담회에선 현재 개발중인 코로나 항체치료제의 생산 일정도 공개됐다. 셀트리온은 오는 9월부터 상업용 10배치 분량을 송도 제 1공장에서 대량 생산한다. 현재 셀트리온은 임상용 3000명분을 준비 중이다.

서 회장은 “허가를 받기 전 생산에 돌입하는건 공장에서 안정적으로 의약품이 생산된다는 것을 데이터로 보여줘야 허가를 받을 수 있기 때문”이라며 “또 긴급사용승인이 떨어질 시 환자에게 즉시 공급을 해야하므로 미리 생산하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 셀트리온 연구원이 코로나 항체치료제를 연구개발하는 모습 (제공=셀트리온)

서 회장은 이날 기자간담회에서 셀트리온의 코로나 항체치료제 시판 시, 그 어느 경쟁사보다도 저렴한 가격에 제공하겠다고 선언했다.

서 회장은 코로나 치료제를 공익재로서 개발할 것이며, 이익을 낼 생각이 없고 원가를 최대한 줄여 대중에게 보급하는 것을 목표로 하고있다고 말했다. 때문에 부작용, 효율성 뿐만 아니라 ‘얼마나 원가를 낮출것인가’가 최대 관건이라고 강조했다.

셀트리온이 예상하는 코로나 항체치료제 개발비용은 최소 3000억원 정도다. 셀트리온은 캐파를 낮춰 치료제를 생산 및 보급할 목적으로 해외 CMO(위탁생산) 시설들과 협의를 진행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서 회장은 올해 예정된 은퇴계획에 대해서도 변화가 없음을 밝혔다.

서 회장은 “지금 진행중인 코로나 치료제 개발은 연말 이후부턴 후배들이 지휘할 것”이라며 “셀트리온은 제가 회장직을 물러난다고 개발에 차질을 빚을 허약한 회사가 아니니, 나보단 우리 임직원 및 연구진들의 실력을 믿고 끝까지 지켜봐달라”고 말했다.

 

스페셜경제 / 김민주 기자 minjuu0907@speconomy.com 

[저작권자ⓒ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김민주 기자
  • 김민주 / 산업부 기자 이메일 다른기사보기
  • 유통/식음료/제약 분야를 담당하고 있는 김민주 기자입니다. 팩트에 근거한 올바른 정보만을 전달하겠습니다.

스페셜 기획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