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하이닉스, 1분기 어닝서프라이즈…“영업이익 239% 증가”

최문정 기자 / 기사승인 : 2020-04-23 13:45:13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스페셜경제=최문정 인턴기자]SK하이닉스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에도 올해 1분기에 ‘어닝 서프라이즈’를 달성했다.

SK하이닉스는 올 1분기 매출액 7조1989억원, 영업이익 8000억원의 경영실적을 달성했다고 23일 밝혔다. 

전년 동기 대비 매출은 6% 증가했지만 영업이익은 41% 감소했다. 전 분기와 비교해서는 매출 4%, 영업이익 239% 각각 증가했다. 지난해 1분기 이후 계속 하락하던 수익성 지표가 이번 분기 들어 상승했다.

 

SK하이닉스의 1분기 영업이익은 당초 시장 전망치(5000억원)을 대폭 상회하는 '깜짝실적'이다.  

SK하이닉스 관계자는 “코로나19에 따른 급격한 대외환경 변화가 있었지만 서버용 제품 판매 증가와 수율 향상, 원가 절감에 힘입은 결과”라고 설명했다.

제품별 세부 실적을 보면 D램 출하량은 전 분기 대비 4% 감소, 평균판매가격은 3% 증가했다. 계절적인 비수기에 코로나19가 겹쳐 모바일 고객의 수요가 감소했으나 서버향 수요가 강세를 보였다.

낸드플래시도 서버용 SSD 수요가 늘면서 출하량이 전 분기 대비 12% 증가했고 평균판매가격은 7% 상승했다.

향후 시장 전망에 대해서도 “글로벌 스마트폰 판매량은 줄어들 것으로 전망되나 비대면 IT 수요가 늘면서 중장기적으로 서버용 메모리의 성장이 가능할 것”이라 예상했다.

이에 시설 투자는 작년 대비 상당 폭 줄인다는 기존 계획을 유지하고 공정 미세화와 M16 클린룸 준비에 집중할 방침이다. M16 클린룸의 경우 올해 말까지 D램 일부 캐파(생산능력)의 CIS 전환과 낸드플래시의 3D 전환도 기존 계획대로 진행한다.

D램은 “빠르게 증가하고 있는 64GB 이상의 고용량 서버 모듈 수요에 적극 대응하고, 10나노급 2세대(1Y) 모바일 D램 판매 확대로 수익성을 개선해나갈 예정”이다. “본격적인 성장이 예상되는 GDDR6(고성능 그래픽 D램)와 HBM2E(일반적 D램보다 데이터처리 속도 등이 높은 고대역폭 메모리) 시장에도 적극 대응할 계획”이다.

낸드플래시는 “96단 제품의 비중 확대와 함께 2분기 중으로 128단 제품의 양산을 시작할 예정”이다. 또한 “1분기 판매 비중이 40%를 달성한 SSD 판매 비중을 더욱 늘리고 데이터센터향 PCIe SSD를 중심으로 제품군을 다양화해 수익성을 개선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SK하이닉스는 “(코로나19로 인해)이전에 사례를 찾아보기 어려울 정도로 향후 글로벌 메모리 시장 전망이 불확실하다”며 “불확실성 속에서도 경쟁력을 강화하고 수요 변동에 철저히 대비하겠다”고 덧붙였다.

실제로 SK하이닉스는 “코로나19 확산이 시작된 1월 중순부터 대응 TF를 구성해 각 국가와 지역별 당국의 권고사항을 준수해왔다”며 “국내외 반도체 공장(FAB)이 모두 정상적으로 운영되고 있다”고 밝혔다.

차진석 SK하이닉스 담당은 “코로나19로 인한 리스크를 최소화하고, 향후 5G와 서버 중심의 성장 모멘텀이 왔을 때 적기에 대응할 수 있도록 기술 혁신과 인프라 준비에 만전을 기하고 있다”고 말했다.

 

[사진제공=SK하이닉스]

 

스페셜경제 / 최문정 인턴기자 muun09@speconomy.com 

[저작권자ⓒ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최문정 기자
  • 최문정 기자 이메일 다른기사보기
  • 스페셜경제 기자 최문정입니다. 항상 객관적인 보도를 위해 노력하겠습니다.

스페셜 기획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