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무성 “박근혜 전 대통령, 부정 저지를 성품 아냐”…복당파에 ‘朴구명’ 요청

신교근 기자 / 기사승인 : 2019-04-24 13:51:51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김무성 자유한국당 의원

 

[스페셜경제=신교근 기자] 비박(비박근혜)계 좌장으로 불리는 김무성 자유한국당 의원이 바른정당 출신 복당파 의원 22명에게 박근혜 전 대통령에 대한 ‘형 집행정지’ 청원에 힘을 모아달라는 서한을 22일 보낸 것으로 전해져 탄핵과 탈당을 주도한 김 의원이 친박(친박근혜)계와의 관계 개선 및 ‘보수우파 통합’에 나선 것이 아니냐는 관측이 나오고 있다.


김 의원은 이날 복당파 의원들에게 보낸 편지에서 “홍문종 (한국당) 의원이 요청한 박근혜 전 대통령에 대한 ‘형 집행정지’ 청원에 함께 힘을 보탰으면 하는 바람”이라고 전했다.

그는 “박 전 대통령을 오랜 세월 지켜봤지만, 스스로 부정을 저지를 성품은 절대 아니다”며 “박 전 대통령에 대한 형사처벌은 ‘최서원(최순실)의 국정농단 방치’에 따라 헌법적 판단 차원에서 이뤄진 탄핵과는 전혀 다른 차원에서 봐야 한다”고 강조했다.

김 의원은 “박 전 대통령에게 적용한 뇌물과 직권남용 혐의는 억지스러운 데가 많고, 33년이라는 형량은 너무나 지나치고 가혹하다”며 “2년 이상 수감돼 있는 직전 대통령에 대한 예우도 아니고, 많은 국민에게는 정치보복 행위로 이해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박 전 대통령의 처지는 형 집행정지 상태인 이명박 전 대통령과 김경수 경남도지사와 비교해 봐도 형평에 맞지 않는다”며 “이렇게 할 경우 국민 분열과 갈등을 봉합하고, 치유하기 더욱 힘들어진다. 박 전 대통령에 대한 형 집행정지는 단순히 한국당을 넘어 국민통합과 화합이라는 대승적 차원에서 이해되고 받아들여져야 한다”고 당부했다.

<사진제공=뉴시스>

스페셜경제 / 신교근 기자 liberty1123@speconomy.com 

[저작권자ⓒ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신교근 기자
  • 신교근 기자 이메일 다른기사보기
  • 취재2팀 소속/정치부 담당/신교근 기자입니다. 자유, 진실, 감각을 모토로 구독자 여러분들께 생수같은 기사만을 전달해 드리겠습니다.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이슈포커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