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T 점프 카트라이더 결승서 ‘아바타’ 응원전

최문정 기자 / 기사승인 : 2020-05-24 13:44:32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스페셜경제=최문정 인턴기자]SK텔레콤은 ‘2020 SKT 점프 카트라이더 리그 시즌1’ 결승전이 생중계된 ‘점프VR’내 소셜룸에서 ‘아바타 응원전’이 펼쳐졌다고 24일 밝혔다.

넥슨 아레나에서 무관중으로 열린 팀전 결승에서 ‘한화생명e스포츠’가 락스 게이밍을 상대로 우승을 차지했다. 해당 경기는 SKT 점프VR로 생중계 됐다.

 

▲ 점프VR 소셜룸에서 아바타들이 응원하고 있는 모습

이날 가상 공간인 점프 VR 소셜룸에 만들어진 수십 개의 카트라이더 응원방에서 가상 응원전이 펼쳐졌다.

카트라이더 리그는 지난해 총 353만명, 회차별 평균 15만명 이상이 시청한 인기 e스포츠다. 올해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때문에 잠정 중단됐으나 5월 9일부터 무관중 경기로 재개해 23일 시즌1 결승전을 치렀다.

SKT와 카트라이더 제작사인 넥슨은 이번 ‘2020 SKT 점프 카트라이더 리그 시즌1’을 계기로 게임 분야에서 이어오던 ‘초협력’을 더욱 강화할 방침이다.

양사는 신작 ‘카트라이더 러쉬플러스’ 공동 마케팅 협력을 본격화했다. ‘카트라이더 러쉬플러스’는 넥슨의 게임 ‘카트라이더’를 스마트폰에서도 즐길 수 있도록 제작된 모바일 레이싱 게임이다.

SK텔레콤은 지난 2월 오큘러스를 통해 넥슨 카트라이더의 인기 캐릭터인 ‘다오’와 ‘배찌’를 활용해 픽셀리티게임즈와 공동개발한 ‘크레이지월드 VR’ 베타 서비스를 시행하기도 했다.

전진수 SK텔레콤 5XG서비스사업본부장은 “e스포츠 무관중 경기가 장기화됨에 따라 점프VR 생중계를 통해 현장의 열기를 게임을 좋아하는 이용자들에게 생생하게 전달하고자 했다”며 “점프 VR 소셜룸의 아바타 응원전으로 언택트 응원문화가 더욱 확산되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사진제공=SK텔레콤]

 

스페셜경제 / 최문정 인턴기자 muun09@speconomy.com 

[저작권자ⓒ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최문정 기자
  • 최문정 기자 이메일 다른기사보기
  • 스페셜경제 기자 최문정입니다. 항상 객관적인 보도를 위해 노력하겠습니다.

스페셜 기획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