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침체 2대 주범…문재인 대통령과 민노총 지도부” 김무성 직격탄

신교근 기자 / 기사승인 : 2019-06-11 15:23:11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사실상 민노총과 文정부는 파트너”
▲김무성 자유한국당 의원

[스페셜경제=신교근 기자] 김무성 자유한국당 의원은 11일 “경제침체의 2대 주범은 소득주도성장 정책을 밀어붙인 문재인 대통령과 기업의 정상적인 경영활동을 가로막는 민노총 지도부”라고 직격했다.


김 의원은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제28차 ‘열린토론 미래 : 대안찾기’ 토론회에서 이같이 말한 뒤 “문 정부는 진정 경제를 살리고 싶다면 지금 당장 민노총과 결별하고 국가 경제를 위한 노동개혁에 나서야 한다”고 촉구했다.

그는 “대한민국이 ‘민노총 공화국’이 됐다는 얘기가 나오고 기업들은 투자할 엄두를 내지 못하거나 기존에 계획했던 투자도 접고 있는 상황”이라며 “일자리가 생기지 않아 실업자가 많아지고, 경제가 뒷걸음질 치는 것은 우리나라에 많이 들어와야 되는 외국인 투자가 중단되고 있기 때문”이라고 진단했다.

김 의원은 “민노총은 사실상 문 정부와 파트너”라며 “현 정권의 반(反)기업-친(親)노동정책에 탄력을 받아 100만명 이상의 조합원을 확보하며 세를 확장시켰고, 또 여기에 직접 참여하는 정부위원회만 54개에 달한다”고 언급했다.

이어 “이러한 민노총의 패악을 근절하기위해선 공권력이 엄격하게 작동해야 한다”며 “그런데 문 정부가 민노총 뒤에서 엄호세력으로 있으니 공권력이 어떻게 작용할 수 있겠는가”라고 개탄했다.

김 의원은 “민노총 지도부는 자신들의 특권을 지키기 위해 국민 경제와 국가 미래를 파멸로 이끄는 ‘반국민, 반경제, 반미래 이익집단이자 정치집단’이고, 약탈집단”이라며 “지금처럼 민노총이 활개를 치게 납두면 대한민국이 선진국이 되는 것은 불가능하다”고 못을 박았다.

<사진제공=뉴시스>

스페셜경제 / 신교근 기자 liberty1123@speconomy.com 

[저작권자ⓒ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신교근 기자
  • 신교근 기자 이메일 다른기사보기
  • 취재2팀 소속/정치부 담당/신교근 기자입니다. 자유, 진실, 감각을 모토로 구독자 여러분들께 생수같은 기사만을 전달해 드리겠습니다.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이슈포커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