폭우에 ‘행정수도 이전’도 주춤…로드맵은 윤곽 잡혀

오수진 기자 / 기사승인 : 2020-08-03 13:36:01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 (가운데) 김태년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 (사진=뉴시스)

[스페셜경제=오수진 기자] 더불어민주당의 ‘행정수도 이전’ 로드맵이 구체적인 윤곽이 드러났다. 중부권 폭우 피해 확산으로 일부 계획이 주춤했지만 폭우가 지나가는 대로 계획이 진행될 것으로 전망된다.

민주당에 따르면 행정수도 이전 계획은 ‘완전 이전’으로 가닥이 잡혔다. 이에 관한 논의를 위해 3일 간담회와 세종시에서 이전 부지를 시찰하려했으나 폭우로 계획을 잠정 연기했다.

행정수도완성추진단은 이날 세종시청에서 이춘희 세종시장 등과의 간담회를 개최할 예정이었다. 이후 세종의사당(국회의 세종분원)과 청와대 제 2집무실 후보지 현장시찰 후 기자간담회가 계획됐었다. 오는 13일 일정인 행정수도 관련 전국 순회 토론회는 현재까지는 연기되지 않은 상태다.

행정수도 이전 계획은 분원이 아닌 국회의사당과 청와대 전체가 세종에 옮겨갈 것을 전제한 ‘완전 이전’ 로드맵이 준비되고 있다.

민주당은 행정수도 국회 완전 이전을 염두하고 본회의장 설치, 청와대 이전 등을 추진단이 확보한 20억원의 사업예산이 반영된 세종의사당 설계용역에 포함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고 알려졌다. 이후 이를 토대로 관련 입법과 예산 등을 담은 행정수도 추진 로드맵을 준비할 계획이다.

추진단 핵심 관계자는 “세종의사당 및 청와대 제2 집무실 후보지 면적이 국회와 청와대를 전부 옮기는 게 가능한 규모”라며 “본회의장 설치 등까지 미리 염두에 두고 설계안을 짤 수 있다”고 밝혔다.

관계자는 “설계 용역을 발주하려면 분원 설치 근거를 두는 국회법 개정이 필요한데, 법 개정 없이도 운영위에서 여야가 합의하면 여당 원내대표가 이 과업을 지시할 수 있다”며 “이런 방안까지 고려하며 현장을 시찰하려는 것”이라고 말했다.

민주당은 거듭 야당과 행정수도 논의를 위한 행정수도특위를 구성하길 원하는 입장을 밝혔지만 현재 통합당은 반대 입장을 고수했다. 행정수도 이전 추진에 걸림돌인 위헌 판결 때문이라도 여야의 합의가 관건이 될 것으로 비춰진다.

오늘 연기된 간담회에서는 설계 용역 발주의 구체적인 내용 등을 세종시와 행정중심복합도시건설청의 의견을 수렴할 예정이었으나 차후 논의가 이뤄질 것으로 예상된다.

 

스페셜경제 / 오수진 기자 s22ino@speconomy.com

[저작권자ⓒ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수진 기자

스페셜 기획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