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ybersecurity Expert Expresses Concern Over the Extent of Google’s Reach

김동수 기자 / 기사승인 : 2019-06-11 15:23:11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 [Photo source : Wikimedia Commons]

[스페셜경제= Dongsu Kim] In case you didn’t know, Google tracks your purchase.

 

This is a fact of life that cybersecurity expert David Shipley, who also works as the CEO of Fredericton-based Beauceron Security, has recently opened up about to CBC. He shares that as tech companies only continue to integrate themselves further into our lives, he worries about his ability to consent to other people having his information, what they can do with that data, and the amount of power they gain every time they do it.

 

People already know what he’s talking about. Go on Amazon for a short while on your computer, shop for shoes, dresses. And then think about which burger to order on Burger King, and the next time you search on Google’s search bar, the advertisements on sites you click on is suddenly all about burgers and shoes.

 

Shipley illustrates his worry by beginning with using Gmail as an example, a platform which seemed incredibly harmless before, but is now actually just creepy in the sense that Google virtually has access to everyone’s mail.

 

According to him, the fault of Google in this regard is that they didn’t give people the choice to opt out of this system. There was virtually no way out except to agree. Shipley says this would have been an important part of privacy had Google actually cared to put it in in the first place.

 

Google spoke up about this, officially saying that if users don’t want personalized advertising, they do have a toggle that basically undoes it. Regarding the data collected, though, Google spokesperson Nicole Bell said via email that this only accounts for a small amount of data collected by the company.

 

However, Shipley, and unsurprisingly, also many others, know that regardless of what Google says, the fact remains that it is collecting data that has overarching influence in our lives.

 

"It is, from an information, privacy and control standpoint, absolutely staggering to realize just how far into everyone's life Google reaches … If you're using the web, you're touching Google at some point in your day," Shipley adds.


사이버 보안 전문가, 구글의 개인정보 수집 능력에 우려 표시

[스페셜경제= 김동수 기자] 구글(Google)은 사용자의 구매 이력도 추적한다.

사이버 보안 업체인 뷰세론 시큐리티의 CEO이자 사이버 보안 전문가인 데이비드 쉬프리가 최근 주장한 사실이다. 쉬프리는 구글이 사람들의 정보를 수집하는 능력, 그리고 그렇게 함으로써 얻는 힘이 지나치게 큰 것에 대해 우려하고 있다.

사람들은 많은 일을 인터넷으로 해결한다. 아마존 웹사이트나 앱에 접속해 필요한 물건을 사고, 버거킹 웹사이트나 앱에 접속해 원하는 메뉴를 주문한다. 구글 검색창에는 관심이 있는 사건, 물건 등을 검색한 흔적이 남아 있을 것이다.

쉬프리는 "지메일을 사용하면서 우려가 커지기 시작했다. 이 플랫폼은 이전에는 완전히 무해한 플랫폼처럼 보였으나, 사실은 구글이 모든 사람의 이메일에 접근할 수 있다는 것을 알고 소름이 끼쳤다"고 말했다.

구글이 잘못한 점은 사람들이 이 시스템에서 벗어날 수 있는 선택권을 주지 않았다는 것이다. 지메일 등에 가입할 때 사람들은 대부분의 사항에 동의한다는 버튼을 클릭해야 한다. 그렇지 않으면 가입이 어렵다.

구글은 개인화된 광고를 원하지 않는다면 해당 기능을 꺼버리는 선택권이 있다고 공식적으로 발표했다. 그러나 구글이 수집한 데이터 비중 중 아주 작은 규모에만 해당하는 기능이다.

쉬프리는 "구글이 사람들의 삶에 영향을 미칠 만한 데이터를 수집하고 있다는 것은 사실"이라고 말했다.

그는 "개인 정보 보호 및 통제 관점에서 볼 때, 구글은 지나치게 광범위하게 사람들의 삶에 개입하고 있다. 만약 당신이 인터넷을 사용한다면 하루 중 어떤 시점에든 구글과 닿게 될 것이다"라고 덧붙였다.

[저작권자ⓒ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김동수 기자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이슈포커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