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책은행, 아시아나항공에 1.7조 추가 ‘수혈’…유동성 위기 ‘숨통’

윤성균 기자 / 기사승인 : 2020-04-22 13:33:57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스페셜경제=윤성균 기자]국책은행이 코로나19 여파로 경영난을 겪고 있는 아시아나항공에 1조7000억원 규모의 신규자금을 지원한다.

22일 금융업계에 따르면, 산업은행과 수출입은행은 전날 각각 회의를 열고 아시아나항공 지원 안건을 의결했다.

지원 방식은 한도 대출 형식으로, 마이너스 통장처럼 복잡한 절차 없이 한도 내에서 필요한 만큼 꺼내 쓸 수 있다. 지원 규모는 1조7000억원으로 전해졌다.

아시아나항공은 이날 이사회를 열고 추가 지원에 대해 논의 후 구체적인 대출 방식 등에 대해 공시할 예정이다.

산은 관계자는 “(아시아나항공이) 인수합병(M&A) 절차가 진행 중인 상황에서 코로나19로 영업악화 및 시장자금 조달 차질 등 극심한 어려움을 겪고 있어 이를 해소하기 위해 지원에 나서게 됐다”고 설명했다.

일부 언론에서 산은 등 아시아나항공 채권단이 HDC현대산업개발의 요구로 5000억원 규모의 영구채 출자전환을 검토 중이라고 보도했지만, 이는 사실이 아닌 것으로 드러났다.

산은 관계자는 “채권단은 HDC현산으로부터 영구채 출자전환을 요청 받은 사실이 없다”며 이는 사실이 아니라고 밝혔다.

이어 “이번 지원은 아시아나항공과 HDC현산에서 협의한 사항으로 HDC현산의 요청에 따른 것은 아니다”고 분명히 밝혔다.

앞서 산은과 수은은 지난해 아시아나항공이 발행한 영구채 5000억원 인수, 한도대출 8000억원, 스탠바이 LC(보증신용장) 3000억원을 제공하는 등 총 1조6000억원을 지원했다.

아시아나항공은 고정비 지출 등으로 이를 대부분 소진한 상태다. 당장 자산유동화증권(ABS) 4688억원에 대한 만기를 앞두고 있었지만, 이번 지원으로 아시아나항공은 숨통을 틔게됐다.

한편, 문재인 대통령은 이날 열린 5차 비상경제회의에서 항공업 등 기간산업 지원방안을 논의하고 대책을 밝혔다.

정부는 40조원 규모의 기금을 조성해 항공업 등 코로나19 피해기업에 출자나 지급보증 등 가능한 모든 기업 지원 방식을 총동원하겠다고 밝혔다.

 

(사진제공=뉴시스)

 

스페셜경제 / 윤성균 기자 friendtolife@speconomy.com 

 

[저작권자ⓒ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윤성균 기자
  • 윤성균 기자 이메일 다른기사보기
  • 편집국 차장 겸 금융 팀장을 맡고 있는 윤성균 기자입니다. 알고 쓰겠습니다.

스페셜 기획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