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국펀드 투자업체, 민정수석 취임 후 매출 70%↑’…檢, 국토부 압수수색

신교근 기자 / 기사승인 : 2019-09-02 15:20:16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

 

[스페셜경제=신교근 기자] 조국 법무부장관 후보자를 둘러싼 온갖 의혹을 수사하고 있는 검찰이 국토교통부도 압수수색한 것으로 뒤늦게 파악됐다.

검찰은 조 후보자 일가족 사모펀드가 투자한 가로등점멸기 업체 ‘웰스씨앤티’가 문재인 정부가 추진하는 세종·부산 스마트시티 사업과정에서 특혜를 받은 정황 등을 포착한 것으로 전해진다.

<노컷뉴스>는 2일 이 같은 사실을 단독보도하며 ‘실제 웰스씨앤티는 조 후보자가 민정수석으로 취임한지 1년여 만에 전년 대비 매출이 70% 이상 늘어났다’고 전했다.

이와 관련, 서울중앙지검 특수2부(고형곤 부장검사)는 지난달 28일 세종시에 위치한 국토부 도시경제과에 검사·수사관을 보내 주무계장 컴퓨터 하드디스크 등을 확보했다.

실제 정점식 자유한국당 의원에 따르면, 조 후보자 일가족이 투자한 사모펀드 ‘블루코어밸류업1호(조국펀드)’가 최대주주로 있는 웰스씨앤티의 관급공사는 2017년 12억원에서 조국펀드가 들어온 이후, 2018년 17억원으로 크게 증가했다.

‘스마트시티’ 계획은 인공지능(AI), 블록체인, 자율주행자동차, 스마트에너지 기술을 기반으로 한 국가시범도시 사업으로 대통령 직속 4차산업혁명위원회가 지난해 1월부터 추진전략을 마련하는 등 청와대가 직접 관여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진다.

이에 사실상 조 후보자 일가족이 투자한 웰스씨앤티가 청와대 민정수석이었던 조 후보자를 뒷배로 향후 스마트시티 사업 입찰에 참여하려한 것 아니냐는 의혹이 제기된다고 해당매체는 전했다.

또한 조국펀드의 운용사인 코링크프라이빗에쿼티(PE)는 2017년 서울시 지하철 공공와이파이 구축사업 입찰을 다른 참여 기업보다 먼저 알았던 것으로 알려지면서 서울시와의 유착 의혹도 제기되고 있다. 웰스씨앤티도 지난해 6월 이 와이파이 사업에 25억원을 투자 확약한 것으로 전해진다.

이와 관련, 국토부 관계자는 해당매체를 통해 “스마트시티 시범도시 발주와 관련해선 아직 계획 단계라 업체선정은 이뤄지지 않았다”고 말했다.

<사진제공=뉴시스>

스페셜경제 / 신교근 기자 liberty1123@speconomy.com 

[저작권자ⓒ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신교근 기자
  • 신교근 기자 이메일 다른기사보기
  • 취재2팀 소속/정치부 담당/신교근 기자입니다. 자유, 진실, 감각을 모토로 구독자 여러분들께 생수같은 기사만을 전달해 드리겠습니다.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많이 본 기사

이슈포커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