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가 180석 거대여당 사령탑"...민주당 원내대표 경선 3인 토론회

오수진 기자 / 기사승인 : 2020-05-06 13:27:32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김태년 "초선이 먼저·사회적 대타협"
전해철 "의원 중심 정치 지향"
정성호 "비주류에도 원내직 배분"
▲ 더불어민주당 김태년(왼쪽 부터), 전해철, 정성호, 원내대표 후보자들이 6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 21대 초선 당선자 대상 원내대표 후보자 합동 토론회에 참석하고 있다.

 

[스페셜경제=오수진 인턴기자] 더불어민주당이 원내대표 경선을 하루 앞두고 6일 합동토론회를 열었다. 민주당 원내대표 경선은 4선의 김태년·정성호의원, 3선의 전해철 의원 등 3파전으로 이뤄진다.

이들은 이날 국회에서 열린 합동토론회에서 기조연설 및 질의응답 시간을 가졌다.

김태년 의원은 초선 당선자들을 겨냥한 ‘초선이 먼저’, 전해철 의원은 각 의원들의 전문성에 따른 ‘대표 입법 브랜드’, 친문인 두 의원보다 계파가 없는 정 의원은 ‘계파 없는 소통’을 공약으로 내세웠다.

또한 김 의원은 ‘사회적 대타협’, 전 의원은 ‘당정청 협력관계’, 정 의원은 ‘야당과의 협력’을 강조했다.

선거관리위원회가 선정한 공통질문 ‘제21대 국회의 제1기 원내대표로서 운영 기조와 방향은 무엇인가’라는 질문에 김 의원은 “당정청이 원팀이 돼서 안정적인 국정운영으로 다가올 경제위기를 극복해야한다”고 대답했다. 

 

그는 '관계정치', '계파정치'는 다시는 민주당에 있어서는 안된다며 일의 순서를 못잡고 우왕자왕 해 성과를 못냈던 과오도 범해서는 안된다고 피력했다.

전 의원는 “의원중심 정치를 지향하겠다”며 “국권 신뢰에 기반한 당정청 협력관계를 해내겠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사회적합의안 틀을 만들 수 있는 것을 야당에 제안해 대화와 타협으로 야당 설득을 게을리하지 않겠다고 했다.

민주당 내에서 쓴 소리를 마다않으며 무계파란 별명이 붙었던 정 의원은 “무계파, 비주류 등 어떤 선입견이나 지역 특성없이 원내직을 배분하고 역할을 할 수 있게 하겠다”며 “야당 또한 협상의 테이블로 끌어내겠다”고 다짐했다.

 

이어 민주당이 다수석을 얻어 '패스트트랙'을 진행할 수 있지만 이것은 최후의 수단이며 그 전까지 개헌 협상을 이끌어내고 야당과 소통해야한다고 강조하는 등 각 의원은 자신의 공약 취지에 부합하는 답변을 하며 공약들을 역설했다.

각 의원에게 주어진 개별 질문지에도 김 의원은 지난 카풀과 택시 관련 갈등에서도 합의적인 해결책을 내놓은 경험을 말하며 ‘사회적 대타협’의 중요성을 강조했으며 전 의원은 신뢰관계의 중요성을 되새김하며 ‘당정청 협력관계’ 강조를, 정 의원은 야당과의 협력과 소통이 중요하다고 말했다. 

 

정 의원이 야당과의 협력을 강조하는 것에 대해  야당에 끌려다니진 않겠는가라는 일부 의원들의 걱정엔 '패스트트랙'을 이용해 독자적으로 할 수 있지만 이에는 330일이라는 시간이 걸린다며 지금은 한시가 급하기때문에 협력을 강조하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또한 그는 야당 의원 지도부와 신뢰관계를 구축하는 것이 자신있다고 강조했다.

의원들의 공통적인 의견은 검찰 개혁과 언론 개혁이었다. 의원들 모두 검찰의 수사권과 기속권을 분리하는 것이 검찰 개혁의 가장 핵심인 사안으로 내세웠으며 근거없는 오보, 언론 남용 등 잘못된 언론을 잡을 수 있는 언론 개혁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180석이라는 거대 여당을 이끌 차기 원내대표를 선출하는 경선은 오는 7일 실시된다.

앞서 세 의원 모두 민주당 여성 지역구 당선인들에게 상임위원장 선임에서 30% 여성 몫 보장을 약속했다.

<사진제공=뉴시스>

스페셜경제 / 오수진 기자 s22ino@speconomy.com 

[저작권자ⓒ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수진 기자

스페셜 기획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