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스코글로벌기업시민봉사단 인도네시아 봉사활동 성료

박숙자 기자 / 기사승인 : 2019-09-24 13:26:59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스페셜경제=박숙자 기자]‘더불어 함께 발전하는 기업시민’을 경영이념으로 선포한 포스코는 지역 사회를 위한 기업시민 활동을 국내 뿐만 아니라 해외에서도 사회공헌과 이슈 해결에 적극 참여하고 있다.

포스코 글로벌기업시민봉사단 50여명은 인도네시아 포스코크라카타우 임직원 20여명과 함께 제철소 인근 찔레곤시에서 지난달 17일부터 8일간 주택 건축과 교육 봉사활동을 펼쳤다.

포스코는 인도네시아에서 지난 2005년부터 잦은 자연재해로 어려움을 겪는 이재민 지원과 복지시설 지원, 주택건립 등의 지역경제 지원을 했고, 2014년에는 청년실업 이슈를 해소하기 위한 청년 일자리 창출과 취업 교육을 제공하는 사회적 기업 PT.KPSE를 설립하는 등 글로벌 기업시민 정신을 몸소 실천하고 있다.

포스코는 인도네시아 찔레곤의 주거환경 개선을 위한 스틸빌리지 프로젝트를 통해 현재까지 20채의 주택과 30개의 화장실을 건축하였으며, 이번 봉사활동에서는 5채의 주택을 추가로 건축했다.

이어, 포스코기업시민봉사단은 AI-HIDAYA 고등학교를 방문하고 100여명의 학생들에게 제기차기, 윳놀이, 태극문양 팽이 및 수제 부채 제작 수업을 진행하여 한국 전통문화를 알렸다.

6박 8일간의 봉사활동을 마무리하는 주택헌정식에는 PT.KRAKATAU-POSCO의 김지용 법인장을 비롯해, 인도네시아 찔레곤 찌완단 지역대표 Mr. Agus Ariyadi, 찌딴킬 지역대표 Mr.Joko Purwanto 등 다수의 지방정부 관계자들이 참석하여, 포스코 기업시민 활동에 깊은 감사를 표했다.

이날 헌정식에서 Mr. Agus Ariyadi 지방대표는 “포스코의 기업시민 활동을 통해 인도네시아는 포스코가 배려와 공존을 중요시 하고, 먼 인도네시아에서 까지 ‘더불어 함께 발전하는 기업시민’의 모습을 통해 진심어린 나눔의 가치를 실천하고 있다”라고 소감을 밝혔다.

예전 인도네시아 크라카타우포스코에서 근무한 경험을 인연으로 봉사단원으로 참여한 광양제철소 선강설비부 권병국 과장은 “2014년 6월 처음으로 인도네시아 찔레곤에 파견되었을때 처음 타지에서의 생활이 두려웠으나, 언제나 밝은 미소와 친절하게맞아주는 인도네시아 현지인들 덕분에 마음의 위안을 받으며 잘 적응할 수 있었다”며 “어떤 의미에서는 아주 뜻깊고 소중한 추억이 있는 이곳이 제2의 고향이라고 항상 마음속으로 여기고 있으며, 이번 포스코 글로벌 기업시민 봉사단 9기 단원이 되어 다시금 이곳으로 올 수 있는 기회를 가질 수 있어 감동적”이라고 전했다.

글로벌 기업시민 봉사단은 지금까지 400명의 봉사단을 배출했으며, 인도네시아 찔레곤을 포함해 베트남 붕따우, 태국 라용 등에서 다양한 봉사활동을 펼쳐왔다.이번 글로벌 기업시민 봉사단은 여러 의미있는 참가자들의 사연으로 기업시민의 의미를 더했다.
 

특히 입사 30주년을 맞은 포스코 직원 5명이 30주년 근속휴가를 봉사활동에 사용해 기업시민 활동을 몸소 실천했다. 

 

포스코 직원 5명은 입사 30주년인 올 해 근속휴가 계획을 세우면서, 의미있고 알찬 휴가를 고민하던 중 글로벌 기업시민 봉사단 모집 공지를 보고 지원했으며, 이 기회에 회사 직원과 한 팀으로 구성된 진정한 봉사를 통해 어렵게 생활하는 사람들에게 실질적인 도움을 주는 회사가 지향하는 기업시민상을 몸으로 실행해 보는 기회로 삼고자 했다고 밝혔다.


42년간 근무후 퇴직을 앞두고 그동안 자신이 받은 혜택을 사회에 조금이나마 되돌리고 싶어 이번 봉사활동에 참여했다는 포항제철소 제강부 백승선 과장의 사연도 봉사자들의 마음을 훈훈하게 만들었다. 

 

네팔 지진시 피해자들을 목격한 후 해외 봉사에 꼭 참여하고 싶었다는 포항제철소 화성부 이진희씨 사연도 있었다. 그외 바쁜 와중에도 봉사참여 약속을 지키기 위해 참여했다는 노경협의회 강용구 대표 및 김광수 위원과 음악치료, 발마사지 등 재능봉사단 활동을 계기로 참여하게 되었다는 직원들도 있었다.

 

[저작권자ⓒ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박숙자 기자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많이 본 기사

이슈포커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