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당 “文정권·여당 선거만 바라보는 대책들 쏟아내”

오수진 기자 / 기사승인 : 2020-03-25 14:54:39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 임윤선 미래통합당 상근대변인.
[스페셜경제=오수진 인턴기자] 미래통합당은 25일 “문(文)정권과 여당의 지자체장들은 이번 선거만 바로 보는 대책들을 쏟아내고 있다”고 비판했다.

이날 임윤선 상근대변인은 논평을 통해 “가장 대표적인 것이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전 도민에게 10만원씩 나눠주겠다고 선언한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임 상근대변인은 “이런 방식은 문(文)정권 3년 동안 이미 효과가 없음이 증명되었다”며 “일자리를 늘리겠다고 이런저런 명목으로 정부에서는 수십조에 가까운 세금을 무차별적으로 살포했지만, 단기일자리, 공공일자리를 늘리는 데에 불과했다”고 꼬집었다.

그는 “당장 기초연금이 확대되고 2차 추경까지 앞둔 마당에 나라 곳간은 위험수위를 넘어섰다”며 “당초 60조원에 이르던 올해 국채발행은 1차 추경을 통해 70조원까지 이르렀고, 내년도에도 546조의 슈퍼예산이 편성되어 나랏빚은 900조에 육박하게 되었다”고 지적했다.

이어 “돈을 들여서 일자리가 생기고, 그 일자리를 통해 국민의 삶이 나아져서 또 다시 빚을 갚을 수 있는 선순환구조가 된다면 더할 나위 없겠지만, 현실은 그리 호락호락하지가 않다”며 “우한 코로나19로 국경이 봉쇄되고 생산, 소비, 수출, 수입 모든 길이 막혔다. 중국은 900만, 미국은 740만 명이 해고될 것이라는 분석도 나온 상황”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이재명식 포퓰리즘(populism) 은 미래세대에게 부담을 전가할 뿐”이라며 “지금은 근본적인 대책으로 기초체력을 튼튼하게 만들어 장기전에 대비해야할 때”라고 역설했다.

아울러 “전 세계를 잠식한 실업 공포 앞에 제대로 된 정부라면 상공인들의 폐업과 도산을 막으면서 상공인들의 의욕을 불어넣는 방식을 고민해야 한다”며 “진정 미래를 걱정하는가. 그렇다면 10만원 쓰게 하기보다 100만원 벌게 하는 방법을 연구하라”고 덧붙였다.

<사진제공=뉴시스>

스페셜경제 / 오수진 기자 s22ino@speconomy.com 

[저작권자ⓒ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수진 기자

스페셜 기획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