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드사들, 침체된 외식 소비 살린다..."외식하면 1만원 캐시백 드려요"

이정화 기자 / 기사승인 : 2020-08-14 13:24:18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신한카드(사장 임영진)와 NH농협카드(사장 신인식)가 각각 주말 외식업종 5회 이용 시 6회차에 1만원 캐시백을 제공하는 외식소비 할인 이벤트를 실시한다고 14일 밝혔다.

 

[스페셜경제=이정화 인턴 기자]카드사들이 코로나19로 인해 침체된 외식업계 소비 활성화를 위해 팔 걷고 나섰다. 


신한카드(사장 임영진)와 NH농협카드(사장 신인식)가 각각 주말 외식업종 5회 이용 시 6회차에 1만원 캐시백을 제공하는 외식소비 할인 이벤트를 실시한다고 14일 밝혔다.

해당 이벤트는 코로나19 장기화로 타격을 입은 외식업계를 지원하기 위해 농림축산식품부·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가 주관하는 사업이다. 신한카드와 NH농협카드가 국가 경기 회복에 앞장서기 위해 동참하기로 했다.

양사는 8월14일~11월30일의 기간 동안 매주 금요일 오후 4시부터 일요일 자정까지 전국의 외식업소에서 회당 2만원 이상 사용하는 고객에게 1만원 캐시백 혜택을 선사한다. 6번째 사용한 날의 다음 달에 받을 수 있다.

한번 캐시백을 받았더라도 정부 사업 예산이 소진될 때까지 또 받을 수도 있다.

신한카드 관계자는 "소비쿠폰 행사에 참여하고 싶은 신한카드 고객은 신한카드 홈페이지와 신한페이판(PayFAN) 앱의 이벤트 페이지에서 신청하면 된다. 신청 후 별도 선정 절차 없이 곧바로 이용할 수 있다"며 "포인트 적립이나 각종 제휴카드 할인 등 각 카드 서비스는 그대로 적용되고, 외식업소는 신한카드 가맹점 기준에 따른다"고 밝혔다.

농협카드 관계자는 "농협카드 이용 고객들은 NH농협카드 홈페이지 또는 카드스마트앱에 등재된 이벤트에 응모한 이후 대상가맹점에서 카드를 사용하면 된다"며 "전 외식업종. 단 유흥업소, 구내식당, 역사·할인매장·백화점·쇼핑몰 입점업체, 배달앱을 이용한 온라인결제는 제외되며, 배달앱의 경우 배달원을 통한 현장 결제 시 인정된다"고 전했다.

한편 이벤트 참여 카드사는 KB국민, NH농협, 롯데, 비씨, 삼성, 신한, 우리, 하나, 현대카드 총 9개사다. 각 카드사 홈페이지에서 카드사별 환급 방식과 자세한 내용을 확인할 수 있다.

 

(사진출처=NH농협카드)

스페셜경제 / 이정화 인턴 기자 joyfully7@speconomy.com 

 

[저작권자ⓒ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이정화 기자

스페셜 기획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