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국 법무부 장관 임명 강행한 文 대통령…바른미래 “이건 나라인가, 법무부(法無部)”

김영일 기자 / 기사승인 : 2019-09-09 15:00:40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 조국 신임 법무부 장관이 9일 오후 서울 서초구 자택을 나서고 있다. 문재인 대통령은 이날 오전 조 후보자에 대한 임명을 재가했다.

 

[스페셜경제 = 김영일 기자]검찰이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의 부인을 사문서위조 혐의로 기소하고 조 후보자 가족의 사모펀드 운용사 코링크PE(프라이빗에쿼티) 이모 대표 등에 대해 자본시장법 위반과 횡령, 배임, 증거인멸교사 등의 혐의로 구속영장을 청구했음에도 문재인 대통령이 조 후보자의 임명을 강행한 것과 관련해, 바른미래당은 9일 “문 대통령에게 묻겠다. 이건 나라인가”라고 따져 물었다.

김정화 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통해 “나라꼴이 진짜 우습게 됐다. 위선·편법·거짓의 화룡정점 조국이 법무부 장관으로 임명된 것”이라며 이와 같이 탄식했다.

김 대변인은 “나라가 어떻게 되든 말든 명불허전의 조국 사랑이 놀랍다”며 “국론분열의 표상인 조국을 임명한 문 대통령은 ‘민심뒤통수권자’가 되기로 한 것인가. 국민을 능멸하며 법과 정의를 뭉개버린 구제불능의 임명이 경악스럽다”라고 혀를 내둘렀다.

김 대변인은 이어 “법무부 장관은 대한민국의 법치주의를 실현하는 큰 축인데, 고소·고발로 점철된 조국과 법치 분쇄기 가족 등 일가가 검찰조사를 받고 있는 상황에서 법무부 장관으로 임명하는 게 말이 되는가”라고 개탄했다.

김 대변인은 “조국은 검찰개혁이 아니라 인간개혁이 시급한 사람”이라며 “수치심 모르는 조국으로 법무부(法務部)는 이제 법이 없는 부처가 됐다(法無部)”고 꼬집었다.

이어 “분열과 갈등의 화신인 문 대통령, 낯부끄러운 줄 알아라”라며 “불통과 독선을 챙기고 공정과 양심을 버린 오늘은 역사의 수치로 기록될 것”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조국 임명으로 인한 회복불능의 혼란, 대통령이 전적으로 감당해야 할 것”이라며 “문 정권은 국정 전면에 내세운 평등과 공정, 정의의 간판을 당장 떼라. 싸구려 위선 정부에서 쓸 단어가 아니다”고 덧붙였다.

 

<사진제공 뉴시스>

 

스페셜경제 / 김영일 기자 rare0127@speconomy.com 

 

[저작권자ⓒ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김영일 기자
  • 김영일 기자 이메일 다른기사보기
  • 정치·재계를 담당하고 있는 취재 2팀 김영일 기자입니다. 인생은 운칠기삼(運七技三)·진인사대천명(盡人事待天命). 모든 것은 하늘에 뜻에 달렸다!!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이슈포커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