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전자, ‘디오스 김치톡톡’ 40종 신제품 출시...“오랫동안 신선하게”

원혜미 기자 / 기사승인 : 2020-08-23 13:11:38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 (사진제공=LG전자)

 

[스페셜경제 = 원혜미 기자] LG전자가 많은 양의 김치도 오랫동안 신선하게 보관하는 김치냉장고 ‘LG 디오스 김치톡톡’ 신제품 40종을 오늘 24일부터 순차적으로 출시한다.

LG전자에 따르면 대표 신제품(모델명: K410MC19E)은 스탠드식이며 용량은 402L다. 이 제품은 LG만의 차별화된 신선 기능인 ‘New 유산균김치+’가 확대됐다.

기존 제품에서는 중간에 있는 칸에만 적용됐지만, 신제품에서는 위쪽 칸까지 사용이 가능해져 더 많은 양의 김치를 신선하게 보관할 수 있다.

New 유산균김치+는 김치맛을 살려주는 유산균을 일반 보관 모드에 비해 최대 57배까지 늘려줄 뿐만 아니라 김치를 오랫동안 맛있게 보관해준다.

LG전자는 CJ제일제당과 협업해 ‘인공지능 맞춤보관’ 기능을 처음으로 적용했다. 사용자가 구매한 CJ제일제당의 포장김치를 인식해 최적의 보관방법을 찾아준다.

예를 들어 사용자가 스마트폰의 LG 씽큐(LG ThinQ) 애플리케이션을 이용해 비비고 포기배추김치에 있는 바코드를 촬영한 뒤 제조년월을 입력하면 김치냉장고가 제품을 인식해 가장 적합한 온도와 시간을 설정한다. LG전자는 포장김치를 만드는 다른 회사와도 협업해 이 기능을 확대 운영할 계획이다.

신제품은 김치냉장고를 제어할 수 있는 디스플레이도 달라졌다. 외부 도어에 있는 매직터치 디스플레이는 기존 제품 대비 경계선이 없어 디자인이 깔끔하다. 또 디스플레이의 색상과 소재는 제품 외관과 같아 자연스럽다.

신제품은 기존 제품의 차별화된 장점을 그대로 계승했다. 김치냉장고의 위쪽·가운데·아래쪽 각각의 칸은 김치는 물론 다양한 식재료 보관이 가능하다.

특히 LG전자는 김치냉장고 위쪽 칸의 좌우 공간을 분리했다. 공간마다 온도설정도 가능해 식품별로 구분하고 보관하는 데 용이하다.

LG전자는 327L, 402L, 505L 등 스탠드식 주요 모델에 냉각-순환-유지로 이어지는 3단계 냉기케어시스템을 적용했다. 냉기를 고르게 뿌려주는 입체냉각, 주기적으로 냉기를 순환시켜 온도편차를 줄여주는 쿨링케어, 별도 칸막이를 사용해 냉기유출을 줄이도록 위쪽칸에 특허 받은 ‘냉기지킴가드’ 등이 탑재돼 냉장 성능을 높였다.

차별화된 신선정온 기술은 ‘맛지킴김치’ 모드에서 김치냉장고의 내부 온도 차를 ±0.3도 이내로 유지시켜 김치를 신선한 상태로 보관해준다.

LG 냉장고의 차별화된 핵심부품인 인버터 리니어 컴프레서 덕분이다. LG전자는 스탠드식
全 모델에 인버터 리니어 컴프레서를 적용했다.

리니어 컴프레서는 모터가 회전하는 대신 직선으로 운동하는데 동력을 전달하는 과정에서 발생하는 에너지 손실이 적어 일반 인버터 컴프레서 보다 효율이 약 18% 뛰어나다.

LG전자는 스탠드식 28종 외에도 뚜껑식 12종 등 총 40종의 신제품을 내달 말까지 순차적으로 선보인다. 용량은 128L부터 836L까지다.

신제품 가격은 출하가 기준 뚜껑식이 62만원~114만원, 스탠드식은 150만원~390만원이다. 색상은 맨해튼 미드나잇, 스타리샤인 등 9가지다.

윤경석 LG전자 부사장은 “고객이 4계절 먹는 김치는 물론 다양한 식재료를 오랫동안 신선하게 보관할 수 있도록 LG만의 차별화된 기능을 갖춘 디오스 김치톡톡을 앞세워 국내 김치냉장고 시장을 선도할 것”이라고 말했다.

 

스페셜경제 / 원혜미 기자 hwon611@speconomy.com 

[저작권자ⓒ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원혜미 기자

스페셜 기획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