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ocial Media Firms Can be Penalised if Harmful Content is Not Taken Down

김동수 / 기사승인 : 2019-04-10 13:52:36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 [ Photo by: Max Pixel ]

[스페셜경제= Dongsu Kim] Even as Facebook is putting their everything into funding actual people to discern the content that gets piled onto their platform, new laws proposed are now aiming to penalize certain social media platforms that will continue to aggregate harmful content like child abuse, extremism, terrorism, and even cyberbullying.

 

This also coincides with an early move proposed by Facebook that they start banning white supremacist and separatism posts as a way to moderate the content that is available on their platform. More on this story, The Guardian reported that the Online Harms white paper was revealed Monday, and is pegged to: “Legislate for a new statutory duty of care by social media firms and the appointment of an independent regulator, which is likely to be funded through a levy of companies.”

 

As far as statistics are concerned, this newly introduced white paper aims to lessen the millions of child abuse content streaming into the internet on a daily basis. At present, it’s at 18.4 million, even when back in 2004, there was just 110,000.

 

Obviously, 110,000 child abuse content is not better than 18 million, but the fact that the astronomical rise of its numbers reached the millions means that social media and the government should team up to ensure that it doesn’t rise any higher than that.

 

According to the director of the National Crime Agency, Rob Jones, “Industry does some great work but it has lots more to do and the technology already exists to design-out a lot of preventable offending. Industry must block abuse images upon detection and prevent online grooming; it must work with us to stop live-streaming of child abuse; it must be more open and share best practice. And abuse sites must no longer be supported by advertising.”

 

Over at the UK, Javed Khan, chief executive of Barnado’s, said that many children are getting exposed to more cyberbullying online and are even at risk of sexual grooming and gaming addiction.

 

SNS 회사, 유해 콘텐츠 미삭제 시 처벌 받는다

[스페셜경제= 김동수 기자] 페이스북이 플랫폼에 쌓여 있는 수많은 콘텐츠를 식별하기 위해 많은 돈을 들이고 있는 가운데, 새로운 법률에 따르면 이제 아동학대, 극단주위, 테러, 심지어 사이버불링과 관련된 해로운 콘텐츠가 계속 게시되는 특정 SNS 회사는 처벌을 받게 된다.

이는 페이스북이 초기에 제안했던 방안과도 일치한다. 가디언지의 기사에 따르면, 온라인 함(Online Harms) 백서가 출간됐으며, 여기에는 "소셜 미디어 기업들이 새로운 법정 의무를 지는 법령을 제정하고, 기업의 징수를 통해 자금을 조달할 수 있는 독립적인 규제 기관을 임명하도록 제정했다"고 적혀있다.

통계에 따르면 이는 매일 수백만 건의 아동 학대 콘텐츠 스트리밍을 줄이는걸 목표로 하고있다. 2004년에는 11만건에 불과했지만 현재 1,840만 건의 유해 콘텐츠가 존재한다.

이처럼 유해 콘텐츠가 천문학적 숫자로 치솟는다는건 소셜미디어와 정부가 협력하여 더 이상 증가하지 않도록 노력해야 할 필요가 있다는 것을 의미한다.

국립 범죄기구(National Crime Agency)의 책임자 롭 존스(Rob Jones)은 "산업은 성과를 내고 있지만 여전히 해야 할 일이 많고 유해 컨텐츠를 예방하기 위한 분위기를 조성하는 기술은 이미 존재한다. 업계는 인터넷 환경을 위해 유해 이미지를 차단해야 한다. 우리와 같은 이용자들 또한 아동학대를 라이브로 방송하는 등의 행위를 멈춰야 하며, 이러한 모범 사례를 공유하고, 유해 사이트는 광고로 인해 홍보되면 안 된다"고 말했다.

영국 바나도(Barnado)의 최고경영자 제이브드 칸(Javed Khan)은 많은 아동이 온라인 사이버불링에 노출되어 있으며 이는 성도착증이나 게임 중독의 위험과 관련 있다고 전했다.

[저작권자ⓒ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스페셜 기획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