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건설, 취약계층 여성 청소년에 ‘핑크 박스’ 후원

홍찬영 / 기사승인 : 2020-07-23 13:05:57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 롯데건설이 코로나19로 침체된 지역사회 회복을 위한 기부에 동참하며
취약계층 여성 청소년을 대상으로 '핑크 박스' 후원식을 진행했다. (사진=롯데건설)

 

[스페셜경제=홍찬영 기자]롯데건설이 지난 22일 서울 성동구 대한적십자사에서 취약계층 여성 청소년을 대상으로 ‘핑크 박스’ 후원식을 진행했다고 23일 밝혔다.

이번 후원식은 롯데건설 임직원이 급여 일부분을 기부하면 회사에서 그 3배를 지원하는 ‘매칭그랜트’ 봉사기금으로 마련 됐으며, 코로나19로 인해 임직원들이 비대면으로 참여할 수 있는 후원 활동으로 진행하게 됐다.

롯데건설이 대한적십자사와 함께 준비한 핑크 박스는 10대 취약계층 여성 청소년 100명을 위해 임직원으로 구성된 샤롯데봉사단이 직접 만든 ‘에코 파우치’와 여성용품, 응원의 메시지 카드를 담아 전달할 예정이다.

롯데건설 오기종 전무는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취약계층 여성 청소년들에게 도움을 줄 수 있어서 기쁘게 생각한다”라며, “앞으로도 우리 사회의 미래인 청소년들이 건강하게 생활할 수 있도록 다양한 나눔 활동에 지속적으로 참여할 것이다”고 말했다.

한편, 롯데건설은 2011년부터 임직원으로 구성된 ‘샤롯데 봉사단’을 결성해 지역사회 소외계층을 위한 환경정화, 시설개선, 문화봉사 등 다양한 사회공헌활동을 전개하고 있다. 또한, 이날 롯데건설은 코로나19로 침체된 지역사회 회복을 위한 기부금도 적십자에 함께 전달했으며, 이번 기부로 여섯 번째 강남구 희망리더로 위촉됐다.

 

스페셜경제 / 홍찬영 기자 home217@speconomy.com 

[저작권자ⓒ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스페셜 기획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