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직 검사들 잇따라 성범죄 연루…직원 성추행·채팅앱 성매매 등 ‘가관’

윤성균 기자 / 기사승인 : 2020-01-25 10:29:04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스페셜경제=윤성균 기자]현직 검사가 직원을 성추행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다. 또 다른 현직 검사는 성매매하다가 현장에서 적발됐다.

24일 검찰과 뉴시스 보도에 따르면, 대검찰청 특별감찰단은 이달 중순 강제 추행 혐의를 받는 서울중앙지검 소속 A검사를 불구속기소 했다.

A검사는 검찰 직원을 성추행한 혐의를 받는다. 검찰은 A검사에 구속영장을 청구했지만, 기각돼 불구속 상태로 재판에 넘겨졌다.

서울중앙지검은 지난해 11월 이 같은 의혹을 확인하고 조사를 진행했다. 대검은 A검사에 대한 직무 배제를 법무부에 요청했고, A검사가 제출한 사표가 수리되지 않도록 통보했다.

지난 22일에는 또 다른 현직 검사가 서울 마포구 한 오피스텔에서 성매매하다가 경찰에 적발됐다.

서울 마포경찰서는 이날 저녁 채팅앱을 통해 성매매하던 남성 B씨를 현장에서 적발하고, 성매매 알선 등 행위의 처벌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로 불구속 입건했다.

B씨는 현장에서 성매수 사실을 부인하며 본인을 무직자라고 밝혔지만, 조사 결과 현직 부부장급 검사인 것으로 확인됐다.

경찰 관계자는 “상세한 내용은 수사보안이나 피의사실 공표 금지 등으로 공개할 수 없다”고 말했다.

 

(사진제공=뉴시스)

 

스페셜경제 / 윤성균 기자 friendtolife@speconomy.com 

[저작권자ⓒ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윤성균 기자
  • 윤성균 / 편집국/금융부 기자 이메일 다른기사보기
  • 편집국 차장 겸 금융 팀장을 맡고 있는 윤성균 기자입니다. 알고 쓰겠습니다.

스페셜 기획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