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물관리도 IoT로’…한국수자원공사·SKT 맞손

변윤재 기자 / 기사승인 : 2020-07-16 12:41:29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스마트 상수도 운영관리 체계 구축 및 물복지 확대를 위한 한국수자원공사와 SK텔레콤의 상호 협력 협약을 체결한 오봉록 한국수자원공사 통합물관리본부장(왼쪽)과 신용식 SK텔레콤 Massive IoT사업본부장(오른쪽) (사진 제공=한국수자원공사)
[스페셜경제=변윤재 기자] 한국수자원공사과 SK텔레콤과 손잡고 첨단 IT기술을 활용한 물 관리에 나선다.

 

공사는 16SK텔레콤과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스마트 상수도 운영관리 체계 구축, 데이터 기반 취약계층 사회안전망 확충 등 국민 물복지 확대에 협력하기로 했다.

 

이번 협약으로 수돗물 공급 전 과정에 사물인터넷(IoT)과 빅데이터 등 IT기술을 접목, 실시간 관리 기능을 강화해 효율적인 물 공급이 가능해질 전망이다.

 

이를 위해 양사는 스마트 상수도 기술 기준을 제정하고, 물 복지 서비스 발굴과 보급에 협력한다. 또 서비스 고도화를 위한 공동연구를 추진하는 한편, 공익 목적의 IoT 통신인프라 구축과 요금 인하에 힘을 합한다.

 

공사는 현재 시행 중인 취약계층 위기 알림등 물 복지 서비스가 더욱 확대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취약계층 위기 알림은 실시간으로 수돗물 사용량을 검침, 장시간 수돗물 사용이 없는 경우에 위기상황으로 판단하고 사회복지기관 등에 전달해 돌봄 대상자의 안전을 확보하는 서비스다.

 

SK텔레콤의 통신 데이터를 경합한 빅데이터 분석을 통하면 서비스의 효과를 높일 수 있다. 수도 사용량이 없으면 휴대전화 사용지역을 분석해 거주지가 아닌 곳에서 사용량이 검색되면평상시 외출로 판단하는 식이다.

 

공사는 이번 협약을 통해 확충하게 될 스마트 수도미터와 사물인터넷 통신 인프라 등이 올해 하반기부터 디지털·그린뉴딜 정책의 일환으로 추진되는 전국 스마트 관망관리 인프라 구축사업과 지자체 상수도 운영 효율화 사업 등에도 폭넓게 활용되는 등 운영 효율성을 높일 수 있을 것으로 내다보고 있다.

 

오봉록 한국수자원공사 통합물관리본부장은 한국수자원공사의 물관리 기술과 SK텔레콤의 정보통신 기술을 융합해 차세대 스마트 물관리 기술을 선도해 나가고, 취약계층 위기알림 서비스와 같이 국민이 체감할 수 있는 혁신 서비스를 지속적해서 확대하겠다고 말했다.

 

스페셜경제 / 변윤재 기자 purple5765@speconomy.com

[저작권자ⓒ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스페셜 기획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