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세균 ‘독이 든 성배’ 차기 총리 놓고 고심

김수영 기자 / 기사승인 : 2019-12-15 14:04:59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스페셜경제 = 김수영 기자]청와대와 정세균 전 국회의장이 문재인 정부 초대 총리인 이낙연 총리의 후임자를 놓고 고심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차기 총리 물망에 올랐던 더불어민주당 김진표 의원(5선)이 지난 주말 청와대에 “문 대통령의 부담을 덜어드리기 위해 총리 자리를 고사하겠다”는 뜻을 전한 사실이 알려지면서 정 전 의장 총리론이 급부상했다.

다만, 정작 정 전 의장과 청와대의 고심은 깊어가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김 의원이 고사 의사를 전하자, 청와대는 집권 중반기 무너진 ‘경제’와 ‘흔들리는 정국’을 맡을 총리 적임자로 정 전 의장을 낙점했지만, 현재 정 전 의장측으로부터 명확한 수락 의사를 받지는 못한 것으로 알려졌다.

총리 후보자에 대한 검증동의서가 청와대에 접수된 것으로 전해졌지만, 정 전 의장 측은 고심이 깊어가는 것으로 알려졌다.

집권 초반과 달리 조국 전 법무부장관 후보 등 현 정부 인사들의 모럴해저드 논란이 깊어지며 개혁 동력이 추락한 상황에서 각종 개혁 입법은 산적해 있고, 청와대를 향한 검찰의 수사(하명수사, 감찰무마 의혹 등)가 진행되는 등 총리로서 독이 든 성배를 들어야 한다는 부담으로 보인다.

특히 2020년 총선을 앞두고 자유한국당 등 야당이 경제 실정 프레임을 걸고 좀더 공세를 높일 수 있는 판이 만들어졌다는 점에서 총리직 수락을 고민하게 만들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또한, 헌법상 행정부 수반인 대통령을 견제하는 국회의장 출신(의전서열 2위) 인사가 총리(의전서열 5위)직을 수락한 전례가 없다는 점도 부담으로 보인다. 실제로 자유한국당 등 야당은 ‘국회 무시’와 ‘삼권분립 원칙 훼손’이라고 지적하고 있다.

아울러 15대 총선 때부터 전북 무주·진안·장수에서만 4선을 잇따라 역임하고 2012년 19대 총선부터 서울 종로로 지역구를 옮겨 야권 거물들을 연이어 꺾으며 정치적 입지를 확고히 했던 정 전 의장 입장에서는 지역구를 버려야 한다는 문제도 있다.

(사진제공=뉴시스)

 

[저작권자ⓒ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김수영 기자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많이 본 기사

이슈포커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