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생명·한화생명, 압도적 ‘일감몰아주기’…재벌 보험사의 특권?

김은배 기자 / 기사승인 : 2019-10-16 13:21:56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스페셜경제 = 김은배 기자]재벌 계열 보험회사의 ‘일감몰아주기’ 논란이 일고 있는 가운데 업계 1위 삼성생명과 2위 한화생명의 일감몰아주기 비중이 압도적인 것으로 나타났다.

15일 국회 정무위원회 소속 정재호 의원실에 따르면, 2019년 8월 기준 23개 생명보험사, 손해보험사의 계열사 위탁운용액은 전체 운용액의 84%에 이르는 것으로 확인됐다.

2016년 대비 계열사의 위탁운용액이 증가한 22개 회사 중 13개 회사가 2016년 대비 계열사 위탁운용 비율이 증가했다.

이러한 현상은 소위 ‘총수 있는 대규모기업집단’, 즉 재벌 계열 보험사에서 두드러졌다. 삼성생명의은 총 운용액 166조여원 중 149.4조원(전체의 90%)을 삼성자산운용 등에 위탁하고 있었고, 한화생명도 118.3조원 중 107.3조원(전체의 91%)를 한화자산운용에게 맡기고 있는 것으로 드러났다.

정 의원실은 “재벌 계열 금융회사의 일감 몰아주기 비중이 지나치게 높은 것은 소비자들의 권리를 침해하고 총수 일가 재산을 불리거나 부를 편법적으로 대물림하는 수단으로 악용 될 수 있다”며 “대표적인 불공정 거래행위로 꼽힌다”고 지적했다.

“특히 계열사에 편중된 자산운용 위탁은 수익률 하락을 불러 보험회사의 건전성을 악화시키는 원인이 되고, 한 계열사의 유동성 문제가 손쉽게 다른 계열사로 전이될 수 있다”며 “시스템 리스크로 발전될 수 있다는 지적이 이어지고 있다”고 비판했다.

 

스페셜경제 / 김은배 기자 silvership@speconomy.com 

[저작권자ⓒ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김은배 기자
  • 김은배 기자 이메일 다른기사보기
  • 금융전반 및 자동차·방산 업계를 맡고 있는 김은배 기자입니다. 기저까지 꿰뚫는 시각을 연단하며 매 순간 정진하겠습니다.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이슈포커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