탈원전 여파, 두산重 구조조정 돌입…미래통합 “문재인 탈원전 재앙의 서막”

김영일 / 기사승인 : 2020-02-19 13:29:09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 문재인 대통령.

 

[스페셜경제 = 김영일 기자] 문재인 정권의 탈원전 정책으로 어려움을 겪던 두산중공업이 만 45세 이상 직원 2600여명을 대상으로 명예퇴직을 실시한다고 밝힌데 대해, 미래통합당은 19일 “건실한 대기업도 하루아침에 무너뜨리는 문재인 탈원전 재앙의 서막이 열린 것”이라고 질타했다.

전희경 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통해 “원자력 발전의 핵심 기술을 가지고 있는 국내 대표적인 기업이 대규모 구조조정에 돌입했다”며 이와 같이 밝혔다.

전 대변인은 “문재인 정권은 2018년 탈워전 정책을 선언하면서 신규 원전 건설을 백지화했다”며 “세계적인 경쟁력을 가지고 원전의 핵심 설비인 원자로를 만들던 굴지의 기업마저 부실기업의 나락으로 떨어뜨린 것”이라고 지적했다.

전 대변인은 이어 “과학과 상식을 버리고 수구이념에 사로잡힌 문재인 정권의 미신 때문에 멀쩡한 일거리와 안정된 일자리가 순식간에 사라진 것”이라고 했다.

전 대변인은 “전기는 산업의 핏줄이고, 그 핏줄은 원전이 돌린다. 원전산업이 곧 기업 활성의 밑거름이자 일자리 창출인 것”이라며 “이 길을 제쳐 두고 탈원전이라는 재앙의 길을 택한 문재인 정권을 국민들은 그래서 용서할 수 없다”고 비판했다.

이어 “원자력 발전소를 운영하는 한국수력원자력은 멀쩡한 원전을 조기 폐쇄하기 위해 경제성을 축소하고 조작하기까지 했다”며 “전기를 공급하는 한전은 수익이 적자로 돌아섰다며 산업용 전기료를 인상하겠다고 나섰는데, 사람을 폭행하고 협박해 재물을 뺏어가는 것만이 강도짓이 아니다”라고 설명했다.

전 대변인은 “건실한 기업의 일거리를 없애고 열심히 일하던 국민들 밥줄을 걷어차는 탈원전 정책이야 말로 일자리를 뺏는 날강도 짓”이라며 “용서를 바를 수 없는 명백한 범죄”라고 꼬집었다.

그러면서 “미래통합당은 문재인 정권의 재앙과도 같은 탈원전 정책을 반드시 막아낼 것”이라며 “탈원전 재앙으로 국가경제와 국민의 삶의 터전을 무너뜨린 문재인 정권을 국민과 함께 심판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사진제공 뉴시스>

 

스페셜경제 / 김영일 기자 rare0127@speconomy.com 

 

[저작권자ⓒ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스페셜 기획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