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올해 성장률 전망치 낮춘다…‘마이너스’ 우려

홍찬영 / 기사승인 : 2020-05-17 11:58:27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스페셜경제=홍찬영 기자]정부가 다음달 초 발표할 하반기 경제정책방향에서 올해 경제성장률 전망치를 대폭 낮출 것이라는 전망이 제시됐다. 코로나19 여파에 따른 경기침체를 반영해서다.

17일 연합뉴스에 따르면 정부 고위관계자는 이날 “성장률을 얼마나 조정할지 모델 등을 돌려보며 검토하고 있다”면서 “원래 정부가 통상 성장률을 전망하는 시기보다 한 달을 당겨 하는 상황”이라고 전했다.

당초 정부는 지난해 말 발표한 올해 경제정책방향에서 올해 경제성장률 전망치를 2.4%로 제시한 바 있다.

이는 당시 금융권과 연구기관이 등이 내놨던 전망치에서 0.1%~0.6% 포인트 가량 웃도는 수준이었다. 그러나 코로나19의 장기화로 인해 경제성장률 전망치를 대폭으로 조정할 것이라는 사실은 불가피할 것으로 보인다.

이미 1분기 한국 경제의 성장률은 전기 대비 -1.4%로 낙후했다. 이는 금융위기를 겪던 지난 2008년 4분기(-3.3%) 이후 가장 낮은 성장률이다.

일각에선 정부가 올해 성장률 전망치를 마이너스 수준까지 내리지는 않을 것이라는 분석도 있다. 하지만 주요 경제전망기관들의 대부분은 올해 성장률을 비관적으로 전망하며 마이너스까지 내려갈 것이라고 예상하고 있다.

한국금융연구원은 지난 14일 수정경제전망에서 -0.5%, 국제통화기금(IMF)은 -1.2%로 내다봤다. 국제금융센터가 집계한 4월 말 기준 주요 해외 IB(투자은행)의 올해 성장률 전망치 평균은 -0.9%였다.

한국은행과 국책연구원인 한국개발연구원(KDI)은 각각 2.3%, 0%대 성장을 예상했지만, 이달 중 수정을 거쳐 다시 발표할 것으로 알려졌다.

 

[사진제공=게티이미뱅크]

 

스페셜경제 / 홍찬영 기자 home217@speconomy.com 

[저작권자ⓒ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스페셜 기획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