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재수, 특감반 조사 개시 뒤 김경수·윤건영·천경득에 ‘SOS’

김수영 / 기사승인 : 2019-12-11 13:15:16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 금융위원회 재직 당시 업체들로부터 금품을 받은 혐의를 받고 있는 유재수 전 부산시 경제부시장이 27일 오전 서울 송파구 동부지법에서 열린 구속 전 피의자심문(영장실질심사)에 출석하고 있다. 2019.11.27. (사진=뉴시스)

[스페셜경제=김수영 기자] 검찰이 청와대의 ‘감찰무마’ 의혹에 윤건영 국정기획상황실장, 천경득 총무인사팀 선임행정관, 김경수 경남지사가 개입한 것으로 보고 수사 중인 것으로 10일 알려졌다.

유재수 전 부산 경제부시장 사건을 수사 중인 검찰은 유 전 부시장이 금융위원회 국장으로 있던 2017년 말 청와대 특별감찰반의 감찰이 시작되자 이 세 사람에게 수차례 전화를 건 내역을 확인한 것으로 알려졌다.

검찰은 유 전 부시장의 전화 이후 김 지사 등 3명이 백원우 당시 청와대 민정비서관에게 전화를 한 사실도 확인한 것으로 전해졌다.

검찰은 통화내역과 관련자 조사 등을 토대로 청와대 감찰에 쫓기던 유 전 부시장이 김 지사 등 3명에게 구조요청을 하고, 백 전 비서관을 거쳐 실제 감찰 중단으로 이어졌을 것으로 보고 있다고 조선일보가 보도했다.

백 전 비서관은 조국 전 청와대 민정수석에게 ‘감찰중단’ 의견을 전달한 것으로 알려져 있다. 조 전 수석은 2017년 10월경 청와대 특감반으로부터 유재수 의혹을 처음으로 보고 받아 즉각 감찰을 지시했지만, 이윽고 유 전 부시장의 감찰을 중단하고 비위 사실을 금융위에 통보해 자체적으로 처리하도록 지시했다는 것이다.

조선일보에 따르면 검찰은 조 전 장관의 태도변화가 유 전 부시장으로부터 김 지사 등 3인을 거쳐 백 전 비서관과 조 전 수석에까지 이른 것으로 보고 있다.

다만 김 지사 등 3명은 최근 검찰 조사를 받으며 ‘유재수 구명 시도를 한 적 없다’는 취지를 밝힌 것으로 알려졌다.

 

스페셜경제 / 김수영 기자 brumaire25s@speconomy.com 

[저작권자ⓒ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스페셜 기획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