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B금융그룹, ‘코로나19' 극복에 온 힘…1000억원 규모 긴급경영안정자금 투입

이인애 / 기사승인 : 2020-02-25 12:21:25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스페셜경제=이인애 기자]JB금융그룹은 25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이 위기경보 최고 단계인 심각상태로 격상함에 따라 고객 불편을 최소화 하고 피해를 입은 사업자에 실질적인 금융지원에 앞장서는 등 그룹 전체가 비상 대응 체제로 돌입했다고 밝혔다.

우선 고객을 직접 맞이하는 전북은행 및 광주은행 전 영업점 직원은 마스크 착용을 의무화였으며, 객장 내 손 소독제를 비치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아울러 은행 본점 로비에는 열 감지기를 설치 및 감시인원을 상시 배치하여 방역관리를 강화했다으며 이사회를 비롯하여 업무관련 회의는 화상회의를 활성화하기로 했다는 설명이다.

특히 최근 확진자들이 은행 방문 시 지점 폐쇄로 이어지는 만큼, 지점을 방문하는 고객들에게 감염 예방 수칙을 안내하는 등 예방에 만전을 기하고 있다고 JB금융그룹 측은 밝혔다.

이와 함께, 이들은 지역 소상공인의 피해를 최소화하기 위해 자금 지원에 앞장서고 있다는 입장이다.

먼저 전북은행은 일시적 유동성 부족 기업에 대해 업체당 최고 5억 원을 한도로 총 1000억 원 규모의 긴급경영안정자금을 투입하기로 했다고 전했다. 특히 여행, 숙박, 음식점, 수출입 등 코로나바이러스 피해 중소기업 및 개인사업자로 최대 1.0% 금리혜택을 지원해준다는 것이다. 피해 고객 중 만기가 도래하는 대출금을 보유하고 있는 경우 별도 원금상환 없이 기한을 연장하고, 분할상환금 유예한다는 계획이다. 


광주은행 역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로 인한 피해 예상 중소기업과 개인사업자를 대상으로 특별 금융지원에 나섰다.

업체당 5억원을 한도로 총 1000억원 규모의 긴급경영안정자금을 투입할 예정이며, 최대 1.3%포인트의 특별금리우대도 적용한다는 방침이다. 또, 피해 고객 중 만기가 도래하는 대출금을 보유하고 있는 경우 별도 원금상환 없이 1%p의 대출금리 감면을 적용해 기한을 연장하고 분할상환금 유예도 시행한다고 밝혔다.


뿐만 아니라, 광주은행은 코로나19의 여파로 수혈량이 부족해 혈앨 부족 사태가 발생함에 최근 광주은행 임직원과 광은비지니스 및 입주사 직원들이 참여한 가운데 사랑의 헌혈 나눔 행사를 진행한 것으로 알려졌다. 100여명이 넘는 임직원들이 헌혈 행사에 더욱 적극적으로 동참함으로써 혈액 부족 해소에 앞장섰다는 평가다.

JB우리캐피탈 역시 비상대책위원회를 꾸렸다. 이들은 총괄 대응 상황을 마련하고 발생 현황 등을 모니터링에 주력하고 있다고 전했다. 감염으로 인한 결근직원 관리 등 대책 인력 확보를 위한 계획을 수립하여 대응키로 했다는 것이다. 특히, 부서별로 체온계를 배부하여 직원 모두 하루 두 번 체온을 측정, 기록하게 하는 등 만전을 기하고 있다는 입장이다.

JB금융그룹 관계자는 “고객과 직원의 보호를 물론 유관기관과 협력해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라며 “지역사회의 중소기업과 개인사업자 등이 어려움을 겪지 않도록 자금 지원 등 방안을 보다 강화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스페셜경제 / 이인애 기자 abcd2inae@speconomy.com 

[저작권자ⓒ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스페셜 기획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