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객 중심’ 강조한 효성 조현준 회장…니즈 반영한 ATM도 역시 ‘세계 1위’

김다정 기자 / 기사승인 : 2019-10-08 13:03:36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스페셜경제=김다정 기자]최근 현금자동입출금기(ATM) 역할이 기존 현금 입출금에서 계좌 개설, 심지어 핸드폰 유심 판매와 개통서비스까지 다양해지고 있다.

지난 5월부터 효성티앤에스에서 생산하는 ATM에서는 알뜰폰 유심 판매와 개통 서비스가 가능해졌다.

기존의 현금 입출금, 관리비 납부 등의 역할에서 나아가 계좌 개설, 비트코인 인출 등 ATM의 역할이 확대되고 있는 것이다.

러시아에서는 2017년 신권 발행으로 인해 은행 이용자들이 기존보다 다양한 지폐를 사용하게 댔다.

이런 니즈를 포착해 현금 운송 비용을 절감할 수 있는 다권종 ATM을 적극적으로 홍보해 2018년 러시아의 스베르뱅크(Sberbank) 전체 구매 수량의 90%를 판매할 수 있었다.

효성티앤에스도 이처럼 VOCC(Voice of Customer’s customer)를 포착해 한국·미국·러시아· 인도네시아 등에서 ATM 시장 점유율 1위를 차지하고 있다.

앞서 효성 조현준 회장은 신년사를 통해 “고객을 중심에 두고 기술과 제품을 개발해야 우리 비즈니스의 가치를 고객에게 제대로 전할 수 있다”며 VOCC를 강조한 바 있다.

조 회장이 강조한 고객 중심 제품 개발을 통해 현재 효성은 ATM을 비롯해 CD(Cash Dispenser), 다기능 멀티 키오스크, 신개념 지점 변화 프로그램(BTS, Branch Transformation Solution) 등 다양한 신기술과 서비스를 선보이고 있다.

[사진제공=효성]

스페셜경제 / 김다정 기자 92ddang@speconomy.com 

 

[저작권자ⓒ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김다정 기자
  • 김다정 기자 이메일 다른기사보기
  • 산업부 김다정 기자입니다. 제약/의료/보건/병원/식품/유통을 담당하고 있습니다.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이슈포커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