씨젠, 2분기 역대 최대실적에도 12%대 급락세↓

원혜미 기자 / 기사승인 : 2020-08-14 11:47:36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 14일 역대 최대실적에도 12%대 하락중인 씨젠. ⓒ네이버 금융 차트 캡처

 

[스페셜경제 = 원혜미 기자] 코로나19 진단키트 대장주인 씨젠이 시장 전망치를 뛰어넘는 2분기 ‘깜짝 실적(Earnings Surprise, 어닝 서프라이즈)’을 발표했음에도 주가는 오히려 큰 폭으로 하락하고 있다. 이는 실적 발표 후 차익실현 물량이 대거 출회된 데 따른 것으로 보인다.

14일 오전 11시 6분 현재 씨젠(096530)은 유가증권시장에서 전 거래일보다 12.02%(3만2900원) 하락한 24만800원에 거래되고 있다. 장중 한때 2.88%(7300원) 상승한 26만800원까지 오르기도 했지만 이후 하락폭을 늘려가고 있다.

씨젠은 지난 7일 종가 기준 역대 최고가인 31만2200원 대비 22.87%(7만1400원) 하락하며 5거래일째 내림세를 이어오고 있다.

전날 씨젠은 올해 2분기 연결기준 매출액이 2748억원, 영업이익이 1690억원으로 '역대 최대실적'을 기록했다고 공시했다.

 

2분기 실적의 경우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매출액은 838%, 영업이익은 3540% 증가했다.

 

신재훈 한화투자증권 연구원은 “코로나19 감염속도의 둔화가 진단업체들의 향후 실적에 대한 우려로 이어지고 있지만, 씨젠은 4종의 변종 코로나바이러스 검진이 가능한 제품(Allplex SARS-CoV-2 Allplex SARS-CoV-2)을 유럽에 출시해 점차 시장규모가 축소되고 있음에도 불구하고 견조한 매출을 유지하고 있으며, 인플루엔자 등의 바이러스와 코로나바이러스를 동시에 검진할 수 있는 제품(RV + SARS-CoV-2)을 4분기부터 판매해 시장의 경쟁우위를 가져올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스페셜경제 / 원혜미 기자 hwon611@speconomy.com 

 

[저작권자ⓒ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원혜미 기자
  • 원혜미 / 금융부 기자 이메일 다른기사보기
  • 경제부 기자 겸 아나운서 원혜미입니다. 자유, 시장, 경제에 입각한 기사만을 쓰겠습니다.

스페셜 기획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