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른미래 대통합추진위 출범 위원장에 박주선…12일 전 통합 목표

김수영 / 기사승인 : 2020-02-07 13:36:23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 손학규 바른미래당 대표가 7일 서울 여의도 국회 바른미래당 회의실에서 열린 제200차 최고위원회의에 참석해 의사봉을 두드리고 있다. 2020.02.07. (사진=뉴시스)

[스페셜경제=김수영 기자] 바른미래당이 대통합추진위원회를 출범시키며 제3지대 통합에 속도를 내고 있다. 오는 14일로 예정된 경상보조금 지급일 이전에 대안신당·민주평화당과 통합해 다시 교섭단체 지위를 회복하고, 미래세대와의 통합도 마저 추진하겠다는 계획이다.

바른미래당은 7일 최고위원회의에서 대통합추진위를 설치하고 위원장에 전반기 국회 부의장과 당대표를 지낸 박주선(4선) 의원을 위원장으로 임명했다.

손학규 대표는 이날 제3지대 통합과 관련해 “미래세대와의 정치적 연합을 1차 과제로 생각하고 이후에 기존 정당들과 통합을 추진하려 했다”면서 “그러나 정치적 상황이 급변하며 기존 정당들과의 통합이 급선무가 됐다. 대안신당 및 평화당과의 통합 작업을 시작하겠다”고 밝혔다.

이어 “미래세대와의 연합이 후순위로 밀렸다는 말은 아니다. 대안신당·평화당과의 통합은 그것대로 준비해나가되 미래세대에 문을 열어놓고 이들과의 통합도 계속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대안신당은 이미 유성엽 의원을 위원장으로 3지대 통합작업에 첫 발을 뗀 상태다. 정동영 평화당 대표는 △분열에 대한 반성 △개혁야당 정체성 △분권형 개헌 및 연동형 비례대표제 완성 등의 원칙을 조건으로 내걸고 통합에 참여할 뜻을 전했다. 평화당은 통합과 관련한 별도의 기구는 아직 설치하지 않았지만, 구성될 경우 조배숙 의원이 유력하게 거론되고 있다.

박 위원장은 이미 대안신당·평화당과 통합에 대한 논의를 이어가고 있는 것으로 전해진다. 3당은 주말을 이용해 접촉을 이어간 뒤 다음 주 중 통합을 선언하고 통합 창당대회를 진행하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다.

손 대표는 최고위 직후 기자들과 만나 “늦어도 12일까지 창당을 해 13일까지 (중앙선거관리위원회에) 보고해야 한다”고 밝혔다. 이는 오는 14일 지급될 경상보조금을 고려한 것으로 보인다.

선관위는 매년 2·5·8·11월 15일 각 정당에 보조금을 지급하는데 이 중 교섭단체는 총액의 50%를 분할 지급하고, 5~19석 정당은 총액의 5%, 0~4석의 일부 정당은 총액의 2%를 분배한다. 지난해 11월, 28석을 가지고 있던 바른미래당에는 약 25억 원이 지급됐다.

바른미래당에서 추가 탈당 없이 이들 3당이 통합되면 다시 28석(바른미래17·대안신당7·평화4)이 되는 만큼 직전과 비슷한 금액을 기대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다만 손 대표는 이번 3지대 통합이 ‘도로 호남당’으로 비춰지는 점을 경계하고 있다. 실제 이들 3당은 과거 국민의당에 뿌리를 두고 있고, 국민의당은 호남지역을 기반으로 국회에 입성했다.

손 대표는 “3당 통합이 지역주의 정당을 만들겠다는 것이 결코 아니다”라며 “정치적 현실이 통합된 힘을 필요로 하는 만큼 기존 정당과의 통합을 먼저 준비해나가는 동시에 미래세대와의 통합도 적극 추진하겠다는 뜻”이라 전했다.

 

스페셜경제 / 김수영 기자 brumaire25s@speconomy.com 

[저작권자ⓒ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스페셜 기획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