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자원공사 ‘관리 용수전용댐’ 64% 노후화…댐 안전 빨간불

선다혜 기자 / 기사승인 : 2019-10-16 13:21:56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스페셜경제=선다혜 기자]수자원공사가 관리하는 용수전용댐의 노후화 비율이 무려 64%에 달하는 것으로 드러났다.

16일 임이자 의원이 수자원공사로부터 제출받은 국정감사 자료에 따르면, 수자원공사가 관리하는 댐은 총 37개로 ▲다목적댐(20개) ▲용수전용댐(14개) ▲홍수조절댐(3개) 등이 있다.

전체 37개 댐 가운데 43%인 16개 댐은 30년 이상 경과된 것으로 확인됐으며, 물공급을 위한 용수전용댐 14개 중 64%인 9개 댐은 30년 이상 경과돼 노후화가 심각한 수준으로 확인됐다.

환경부가 실시한 용수전용댐 안전성 검토 결과에 따르면, 14개 댐에 설치되어 있는 17개 취수탑 가운데 47%인 ▲영천댐 ▲안계댐 2개소 ▲사연댐 ▲다연댐 ▲연초댐 ▲운문댐 2개소, 총 8개소의 취수탑에‘내진안전성’이 확보되지 않은 것으로 나타났다.

비상상황 발생 시 댐의 물을 긴급하게 방류시키기 위한 ‘비상방류시설’능력 또한 전반적으로 부족한 것으로 드러났다.

비상방류시설 능력부족 댐은 전체 14개댐 중 9개댐으로 ▲달방댐 ▲영천댐 ▲안계댐 ▲사연댐 ▲연초댐 ▲운문댐 ▲대곡댐 ▲대암댐 ▲구천댐으로 확인됐다.

임이자 의원은“지진횟수가 점차적으로 증가하고 규모도 커지는 추세”라며“지진 등의 재해로 댐 안전에 문제가 발생할 경우 국가적 재난상황이 발생할 수도 있는 상황”이라고 말했다.

또“다목적댐 안정성 강화 사업은 현재 마스터플랜을 수립하고 있지만 빨라도 2021년 이후에나 사업착수가 가능할 것”이라며“수자원공사는 시급히 사업이 추진될 수 있도록 보다 적극적으로 나서야 한다”고 밝혔다.

 

스페셜경제 / 선다혜 기자 a40662@speconomy.com 

[저작권자ⓒ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선다혜 기자
  • 선다혜 기자 이메일 다른기사보기
  • 산업 전반을 담당하고 있는 선다혜 기자입니다. 넓은 시각으로 객관적인 기사를 쓸 수 있는 기자가 되도록 노력하겠습니다.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이슈포커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