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람 잘 날 없는 롯데, 가시밭길 언제쯤 끝나나?

선다혜 기자 / 기사승인 : 2019-10-16 13:21:56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스페셜경제=선다혜 기자]‘한반도 사드배치’에 따른 중국의 경제보복으로 롯데그룹의 손실이 아직까지도 회복되지 않고 있다. 알려진 바에 따르면 롯데그룹은 단기간에 4조원이 넘는 손실을 입었으며, 중국에 진출한 국내기업들 중 피해가 가장 큰 상황이다.

경제보복으로 인한 롯데의 악몽에 시작은 지난 2016년으로 거슬러 올라가야 한다. 당시 박근혜 정부는 경북 성주에 위치한 롯데 골프장(롯데 스카이힐)에 중국의 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사드) 설치를 원했고, 롯데는 받아들일 수밖에 없던 입장이었다. 그 때 롯데는 경영권분쟁 등으로 인해서 기업 안팎에 상황이 좋지 않았기에, 정부의 요구를 거절 할 수 없었다.

롯데 골프장에 사드가 들어서 이후부터 중국 정부의 노골적인 보복이 시작됐다. 중국 정부는 현지에서 운영 중이던 롯데마트의 90% 가량을 ‘소방법 위반사항’ 등의 이유로 약 1년 동안 영업을 하지 못하게 했고, 롯데는 결국 중국 시장 철수를 결정했다. 이 과정에서 롯데가 입은 피해액만 1조 2000억원 규모에 달한다.

이와 관련해서 롯데 측은 “처음 1호점을 낼 때만 해도 중국은 롯데마트의 미래 먹거리였고, 희망이었다”면서 “현재 마트에 대한 영업금지로 큰 손실이 발생했고, 현지 업체들에 점포를 헐값에 팔고 나올 수밖에 없었던 부분도 뼈 아프다”고 말했다.

뿐만 아니라 롯데는 2~3조원 가량을 투자할 계획이었던 랴오닝성의 ‘선양 롯데타운 프로젝트’도 현재 1조 5000억원 안팎의 피해를 입었다. 때문에 지난 4월 중국 정부가 공사 재개를 허용했음에도 불구하고 롯데는 아직까지 사업을 재개하지 않고 있다. 사드 보복으로 인한 피해가 막심했던 터라, 중국 정부를 믿고 공사를 진행하기엔 리스크가 너무 크다. 또 미·중 무역전쟁이 계속되고 있는 만큼 ‘변수’가 생길 가능성이 열려있기 때문에 신중을 기하고 있는 것이다.

이러한 굵직한 문제들을 차지하더라도 아직까지도 해결되지 않고 있는 중국 정부의 한국관광 금지와 한·일 외교 갈등으로 불거진 롯데 불매운동 역시도 롯데의 발목을 잡고 있다. 한국 관광 금지로 인해서 롯데면세점이 손실은 약 5000억원에 달하고 있으며, 불매운동으로 인한 여파로 인해서 시총 1조원을 상회하는 손실이 발생한 것으로 알려졌다.

상황이 안 좋은 만큼 롯데는 ‘부동산’ 등을 처분하고 실탄 마련 화복에 나섰다. 이를 위해서 그룹 차원의 부동산 위탁관리 회사인 롯데리츠를 신설했다. 롯데쇼핑의 롯데백화점 강남점을 비롯해 백화점, 마트, 아울렛 등 10개 점포 부지 63만8779㎡(약 19만평)를 롯데리츠에 넘기고 롯데쇼핑은 리츠 지분 50%와 1조629억원을 확보했다.

롯데리츠는 상장될 예정이기 때문에, 결국 주식시장에 롯데 부동산을 쪼개 파는 형태로 자금을 마련하는 것이다.

한편, 롯데 측은 사드를 비롯한 사교 갈등으로 인해 손실액이 4조원에 달하는 것과 관련해서 “공식적인 수치는 아니다”라며 “사드 관련해서 3조원 가량 손실이 있었다는 건 이미 알려진 내용이긴 하나 외교 갈등으로 인해 1조원 손실이 발생했다는 건 말 그대로 추정치일 뿐”이라고 말했다.

 

스페셜경제 / 선다혜 기자 a40662@speconomy.com 

<사진제공 뉴시스>

[저작권자ⓒ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선다혜 기자
  • 선다혜 기자 이메일 다른기사보기
  • 산업 전반을 담당하고 있는 선다혜 기자입니다. 넓은 시각으로 객관적인 기사를 쓸 수 있는 기자가 되도록 노력하겠습니다.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이슈포커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