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의당과 서울교통공사, 비례대표 부당거래?…한국당 “국민 무시하는 기만 행위”

김영일 기자 / 기사승인 : 2019-10-11 11:39:08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 11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정의당 상무위원회에서 심상정 대표가 모두발언하고 있다.

[스페셜경제 = 김영일 기자]서울교통공사 노조 일부 조합원들이 다른 조합원들에게 노조 전직 간부가 내년 4·15 총선에서 당선 안정권인 정의당 비례대표 후보 상위 순번을 차지할 수 있도록 정의당 당원으로 가입해 투표하라고 독려한 것으로 전해진 것과 관련해, 자유한국당은 11일 “정의 없는 정의당이 양심이라도 있다면 이번 사건에 대해 국민 앞에 석고대죄하고, 사실관계를 스스로 낱낱이 밝혀야 할 것”이라고 질타했다.

황규환 청년부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통해 이와 같이 질타하며 “중앙선거관리위원회 역시 대의민주주의에 대한 중대한 도전으로 인식하고 철저한 조사와 후속조치를 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황 부대변인은 “불과 며칠 전 감사원 감사 결과, 정규직 전환과정에서 부당한 압력(친인척 채용비리)을 행사했던 서울교통공사 노조가 이번에는 내년 총선에서 자신들의 노조원을 정의당 비례대표 후보로 만들려 한 사실이 드러났다”며 “이 과정에서 정의당 서울시당이 21대 총선 비례대표직을 노조에 제안했다는 의혹도 제기됐다”고 설명했다.

황 부대변인은 이어 “노조는 ‘지하철노동자를 국회로 추진단’이라는 단체를 만들고, SNS 및 오프라인 게시판 등을 통해 ‘서울교통공사 노동자 첫 국회의원’이라는 제목으로 정의당 당원 가입과 후보 지지를 독려하고 있었다”고 했다.

나아가 “이들은 이 과정에서 공직선거법 제59조(선거운동기간) 위반을 피하기 위해 오프라인 게시물에는 후보자의 얼굴을 가리는 치밀함까지 보였다”면서 “(부당한 압력행사에 대한)반성은커녕 오히려 힘없는 피해자 코스프레를 하며 비례대표 만들기에 나선 교통고사 노조의 행태는 국민을 무시하고 기만한 행위”라고 쏘아 붙였다.

또한 “제기된 의혹(비례대표직을 노조에 제안)이 사실이라면 정의당 역시 떨어진 지지율 회복과 당원배가를 위해 대의민주의의 취지와 목적을 훼손한 것에 다름없다”고 지적했다.

황 부대변인은 “국민들이 먹고사는 문제를 하소연할 때 정의당의 마음은 총선에 가있었다는 자기고백일 것이고, 조국 임명을 반대하지 못한 것이 결국 연동형비례제 때문이라는 방증일 것이며, 심상정 대표의 뒤늦은 사과가 그저 면피용 거짓 사과였다는 증거일 것”이라 꼬집었다.

그러면서 “비례대표직 제안, 유사기관설치금지 등 공직선거법위반 문제는 선관위 조사 등에 의해 드러날 테지만, 더 큰 문제는 비례대표 제도를 자신들의 이해관계를 위해 이용하고 거래의 수단으로 사용했다는 것”이라고 덧붙였다.

 

<사진제공 뉴시스>

 

스페셜경제 / 김영일 기자 rare0127@speconomy.com 

 

[저작권자ⓒ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김영일 기자
  • 김영일 기자 이메일 다른기사보기
  • 정치·재계를 담당하고 있는 취재 2팀 김영일 기자입니다. 인생은 운칠기삼(運七技三)·진인사대천명(盡人事待天命). 모든 것은 하늘에 뜻에 달렸다!!

스페셜 기획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