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원순 저격한 김성태 “KT 채용비리는 서울교통공사 채용비리 덮으려는 공작의 민낯”

김영일 기자 / 기사승인 : 2019-05-08 13:56:13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 2018년 12월 20일 자유한국당 김성태 원내대표가 서울 여의도 국회 당회의실에서 딸 취업 특혜 의혹 보도 관련 기자회견을 열고 취재진에게 딸이 받은 합격통지메일을 공개하고 있다.

[스페셜경제 = 김영일 기자]박원순 서울시장이 ‘KT 채용비리 의혹의 출발점인 자유한국당 김성태 의원(3선)은 아직까지 (검찰)소환조차 되지 않고 있다’며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 설치 필요성을 강조한 것과 관련해, 김성태 의원은 8일 “박원순 시장에 깊은 유감의 뜻을 전한다”고 밝혔다.

김 의원은 이날 입장자료를 통해 “시정은 나 몰라라 내팽겨둔채 연일 페이스북 정치에만 매달리고 있는 박 시장이 어제(7일)는 KT 채용비리를 핑계 삼아 공수처 필요성을 항변하고 나섰다”며 이와 같이 지적했다.

김 의원은 “이른바 ‘KT 채용비리’는 가뜩이나 처음부터 정치공작의 냄새가 물씬 풍기던 사건이 아닐 수 없다”며 “누차 말하지만 5개월여에 걸친 먼지털이식 수사에도 불구하고 여전히 ‘김성태’라는 이름은 어느 곳에도 등장하고 있지 않은 판에 유독 일부 언론과 더불어민주당을 통해서만 김성태라는 이름이 끊임없이 집요하게 거론되고 있다는 점을 지적하지 않을 수 없다”고 했다.

김 의원은 이어 “애초부터 김성태를 겨냥한 정치공작과 기획이 아니고서야 어떻게 이런 일이 가능할 수 있는지 통탄하지 않을 수 없다”며 “이런 마당에 뜬금없이 박 시장이 ‘검찰 수사가 미진하다’며 검찰을 나무라고 나서는 모양새가 박 시장과 박 시장의 측근 인사들이 스스로 공작의 배후였음을 자인하는 의미는 아니길 바란다”고 꼬집었다.

나아가 “서울시 산하 ‘서울교통공사 채용비리 의혹’이 만연하던 차에는 입에 거품을 물고 반발하고 저항하면서 민주당 의원들을 동원하여 이미 합의된 국정조사마저 유야무야 무산시켜온 박 시장이 유독 KT 문제에 발 벗고 나서는 이유를 알다가도 모를 일”이라며 의구심을 내비쳤다.

그러면서 “항간의 의혹대로 KT문제는 서울교통공사 채용비리를 덮으려는 정치적 이유에서 비롯된 것이라는 공작의 민낯은 머지않아 드러나게 될 것이라는 점은 분명하게 명심해 두기 바란다”고 쏘아 붙였다.

김 의원은 “단일 사건을 두고서 이렇게 장기간 강도 높은 수사가 집요하게 이어진 경우가 또 있었는지 묻지 않을 수 없다”며 “중동과 유럽으로 이유도 알 수 없는 초호화 해외유람에 나선 박 시장이 그 좌중에 직접 팔 걷어붙이고 나설 정도로 왜 그렇게 조바심이 났는지 모르겠지만 제 아무리 문재인 정부 검찰이라고 하더라도 소환도 혐의가 있어야 하고 이유가 있어야 할 수 있다는 것 정도는 변호사인 박 시장이 더 잘 알고 있으리라 믿어 의심치 않는다”고 했다.

이어 “정치인도 아닌 박 시장이 정치인 김성태를 직접 겨냥하고 나설 정도로 이 사건에 박 시장과 박 시장 측근 인사들이 얼마나 깊은 관심과 이해관계를 가지고 있는지 모르겠지만 검찰 수사에 정치적으로 개입하려는 시도는 스스로 그만두기 바란다”고 촉구했다.

게다가 “검찰 수사는 서울시장인 박 시장이 다그치고 윽박지를 사안도 아니라는 점은 부디 착각하지 말기 바란다”며 “지금도 이 사건을 두고 박 시장 주변에서 지속적인 언론작업과 여론공작이 제기되고 있다는 의혹이 있는 판에, 박 시장이 말하는 공수처가 공작수사처가 아니라면 정치공작으로 사건을 만들어내고 여론몰이로 검찰을 압박하면서 사건을 기획하고 수사를 지휘하는 공작적 행태는 이제 그만 스스로 중단하기 바란다”고 덧붙였다.

 

<사진제공 뉴시스>

 

스페셜경제 / 김영일 기자 rare0127@speconomy.com 

 

[저작권자ⓒ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김영일 기자
  • 김영일 기자 이메일 다른기사보기
  • 정치·재계를 담당하고 있는 취재 2팀 김영일 기자입니다. 인생은 운칠기삼(運七技三)·진인사대천명(盡人事待天命). 모든 것은 하늘에 뜻에 달렸다!!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이슈포커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