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은행, 대우건설 지분 7월께 구조조정 자회사로 이관…연내 매각 계획

김봉주 기자 / 기사승인 : 2019-05-23 11:49:13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스페셜경제 = 김봉주 기자] KDB산업은행이 7월쯤 구조조정 전문(AMC) 자회사에 대우건설(047040) 자산을 이관하고 본격 구조조정에 돌입한다. 산은은 구조조정을 마치고 대우건설을 매각할 계획이다.

23일 금융권에 따르면 산업은행은 사모펀드(PEF) ‘KDB 밸류 제6호’를 통해 가지고있는 대우건설 지분 2억1093만1209주(지분율 50.75%)를 7월 중 구조조정 전문 자회사 KDB인베스트먼트로 이관한다. KDB인베스트먼트가 7월쯤 PEF를 조성하면 산은은 대우건설 주식을 이 PEF에 넘길 예정이다. KDB인베스트먼트는 이 PEF에 외부 유한책임사원(LP)의 투자도 유치할 방침이다.

KDB인베스트먼트는 산은의 구조조정 과정에서 자산을 보유하게 될 기업을 이관받고 기업가치를 올린 뒤 매각을 추진할 예정이다. KDB인베스트먼트는 대우건설의 구조조정을 마무리한 뒤 바로 매각에 들어갈 계획이다.

산은은 이르면 연말이나 내년 초 대우건설을 시장에 내놓을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산은이 기대하는 대우건설 매각 금액은 1조6천억원대로 전해졌다. 

대우건설의 현재 시가총액은 2조원 안팎이다. 산은이 보유한 지분율의 가치는 1조원 수준으로 알려졌다. 

KDB인베스트먼트는 대우건설 뿐 아니라 산은이 보유한 기업 두세곳을 연내 추가로 이관받아 구조조정에 나설 계획이다. 이와 관련, 한진중공업과 KDB생명이 유력하게 거론되는 상황이다.

 

KDB인베스트먼트 초대 대표로는 이대현 전 수석부행장이 선임됐고, 또 외부 구조조정 전문가 10여명을 채용한다. 산은은 이 회사에 100%(700억원)를 출자한 바 있다. 산은은 민간 자본을 유치해 KDB인베스트먼트를 민간주도 구조조정 전문기업으로 키울 방침이다.

 

(사진제공=뉴시스)

스페셜경제 / 김봉주 기자 seraxe@speconomy.com 

[저작권자ⓒ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김봉주 기자
  • 김봉주 기자 이메일 다른기사보기
  • 금융과 자동차 2진을 맡고 있는 김봉주 기자입니다. 나라와 부모님께 부끄럽지 않을 기자가 되겠습니다.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많이 본 기사

이슈포커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