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싸다 비싸” 살인적인 서울 물가…서울 식료품 값, 뉴욕·도쿄보다 높은 편

김다정 기자 / 기사승인 : 2019-12-02 13:08:03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스페셜경제=김다정 기자]국민들이 체감하는 서울 생활물가는 세계 주요 대도시보다 높은 수준인 것으로 조사됐다.

특히 식료품이나 의료물가, 임대료 등의 일부 품목은 ‘고(高)물가’로 악명 높은 미국 뉴욕·일본 도쿄보다도 높은 것으로 조사됐다.

이를 통해 최근 물가상승률이 크게 낮아졌지만 많은 국민들은 여전히 물가수준이 높다고 보고 있는 것을 알 수 있다.

지난 1일 한국은행이 발표한 ‘해외경제 포커스’에 따르면 일반 국민이 체감하는 생활물가는 서울이 주요 도시 가운데 높은 수준인 것으로 평가됐다.

실제로 글로벌 통계 비교 사이트인 넘베오가 발표한 2019년 서울의 식료품 가격 지수는 337개 도시 가운데 26번째로 높았다.

이는 취리히·뉴욕·도쿄보다 낮지만, 파리·런던·홍콩 등 보다는 높은 수준이다.

이 조사는 이용자가 직접 입력한 육류와 채소·과일 등 실제 품목의 가격을 현지 통화 기준으로 입력한 자료를 토대로 산출한 것이다.

이를 토대로 산출된 지수는 뉴욕 물가를 기준으로 한다. 뉴욕 물가를 100으로 정하고 가격 지수가 이보다 크면 뉴욕보다 물가가 높다는 것을 의미한다.

특히 이번 조사에서 서울은 과일·우유 등 식료품 가격과 청바지를 비롯한 옷값이 세계 주요 대도시보다 ‘훨씬’ 비싼 것으로 나타났다.

한은은 “최근 물가상승률이 크게 낮아졌지만 많은 국민들은 여전히 물가가 높다고 보고 있다”며 “이는 소비자들이 빈번하게 소비하는 식료품·의류 등의 가격이 높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올해 서울의 식료품 생활물가지수는 128.8로, 뉴욕(111.7), 도쿄(101.2), 파리(95.8), 런던(62.7)을 크게 앞섰다.

식료품 물가는 우유 1L, 빵 500g, 쌀 1㎏, 치즈 1㎏, 사과 1㎏, 닭고기 1㎏ 등 18개 품목을 살 때 들어가는 비용을 계산한 것이다.

경제분석기관인 이코노미스트 인텔리전스 유닛(EIU)이 발표한 2019년 기준 생활물가지수에 따르면 서울의 빵 1㎏에 대한 생활물가는 15.6으로 뉴욕(8.3), 일본 오사카(5.2)보다 높았다.

의류 생활물가지수도 서울이 332.8로, 뉴욕, 도쿄, 런던 등보다 높은 편이었다.

다만 서울 외식물가, 헬스장 이용료 등 레저물가는 주요 도시보다 저렴했다. 서울의 외식(51.3) 생활물가지수는 뉴욕(109.0), 도쿄(61.3), 파리(81.4) 등보다 낮았다. 교육 생활물가지수(358.2) 역시 뉴욕(2354.3), 도쿄(565.3) 등보다 낮았다.

한은은 “품목별로는 상품가격이 주요 대도시보다 비싸지만, 외식·레저 등 서비스가격과 정부 정책의 영향을 받는 교통·통신·교육비는 훨씬 저렴한 것으로 조사됐다”고 말했다.

2018년 기준 서울의 영업용 부동산 임대료는 446개 도시 중 8번째로 높았다. 특히 번화가 임대료는 뉴욕, 런던, 파리, 도쿄 다음으로 비쌌다.

임금은 주요 선진국 가운데 중하위권이지만 번화가 임대료가 더 비싼 사실도 높은 체감물가의 배경으로 꼽혔다.

한은은 “국가별 물가수준 차이는 소득수준만이 아니라 임대료·인건비·물류비요 등 기타 비용 차이에도 기인한다”고 말했다.

이어 “한국의 전반적인 물가수준은 글로벌 금융위기 이후 선진국 평균 수준에 근접해가고 있다”며 “소득수준을 고려한 우리나라 물가 수준은 선진국 평균 수준에서 크게 벗어나지 않는 것으로 판단된다”고 덧붙였다.

[사진제공=뉴시스]

스페셜경제 / 김다정 기자 92ddang@speconomy.com

 

[저작권자ⓒ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김다정 기자
  • 김다정 기자 이메일 다른기사보기
  • 산업부 김다정 기자입니다. 제약/의료/보건/병원/식품/유통을 담당하고 있습니다.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많이 본 기사

이슈포커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