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래에셋은퇴연구소, ETF 투자의 고정관념 분석

정민혁 기자 / 기사승인 : 2019-10-16 13:21:56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스페셜경제= 정민혁 인턴기자] 미래에셋은퇴연구소는 ETF 투자에 대해 사람들이 갖고 있는 고정관념을 분석한 ‘행복한 은퇴발전소’ 10호를 발간했다고 16일 밝혔다.

먼저 커버스토리 ‘ETF투자, 고정관념에서 탈출하라’에서는 ETF는 시장 대표지수에만 투자한다는 것을 첫 번째로 언급했으며 초기 시장의 경우 2010년 이후에는 새로운 투자 아이디어를 통해 지수를 만들어 ETF를 생성하는 경우가 많아졌다고 언급한 것으로 알려졌다.

두 번째는 ‘ETF는 단타매매가 답이다’란 고정관념을 언급했고 시장의 상승 혹은 하락을 추종하는 레버리지와 인버스 ETF의 거래 현황을 보면 한국 ETF 투자자들의 단기매매 선호도를 알 수 있는 것을 언급한 것으로 전해졌다.

세 번째 고정관념은 ‘ETF는 패시브 투자만 할 수 있다’란 것이고 패시브 투자는 사전에 설정된 지수를 그대로 추종해 운용하는 방식이며 시장 대표지수 ETF를 비롯해 새로운 투자전략을 지수화해 만든 ETF도 크게 보면 모두 패시브 투자라 할 수 있다고 언급한 것으로 알려졌다.

마지막으로 ‘ETF는 절세투자가 어렵다’란 오해고 과거에는 해외주식 및 채권, 부동산, 원자재 ETF의 경우 배당소득세를 해결할 방법이 없었지만 개인형 퇴직연금(IRP)는 2012년, 연금저축은 2017년 말부터 실질적으로 ETF 투자가 가능해지면서 투자기간 내 세금이 없고 연간 일정 한도로 세액공제도 받을 수 있게 됐다는 것을 언급한 것으로 전해졌다.

아울러 연금 수령 시 투자이익과 세액공제 받은 원금에 대해 연금소득세를 부담하지만 세율이 3.3~5.5%에 불과하고 개인종합자산관리계좌(ISA)는 5년 이상 투자 시 해당 계좌 내 모든 자산의 손익을 통산해 순이익 200만 원까지 비과세 혜택을 제공한다는 것을 언급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외에도 커버스토리에는 ETF의 진화와 발전 상황, ETF 장기투자가 매력적인 이유, ETF 자산배분 전문가 인터뷰, ETF 절세투자 방법 등이 담겨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행복한 은퇴발전소’는 정기구독을 통해 우편으로 받아볼 수 있으며 미래에셋은퇴연구소 홈페이지에서 전자책 형태로 확인이 가능한 것으로 알려졌다.

 

스페셜경제 / 정민혁 기자 jmh8997@speconomy.com 

 

 

 

[저작권자ⓒ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정민혁 기자
  • 정민혁 기자 이메일 다른기사보기
  • 금융과 자동차 2진을 맡고 있는 정민혁 기자입니다. 이해하고 정확하게 쓰는 기자가 되겠습니다.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이슈포커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