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겨울철’ 동남아 여행지 호황…LCC, 일본 대신 ‘동남아’ 노선 확대 주력

김다정 기자 / 기사승인 : 2020-01-13 11:53:57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스페셜경제=김다정 기자]새해가 되어서도 일본 노선 리스크에서 벗어나기 위한 국내 저비용항공사(LCC)들의 몸부림은 계속되고 있다.

지난해 ‘노재팬’의 여파로 일본 관광 수요가 눈에 띄게 줄면서 새로운 여행지 발굴에 열을 올리는 상황이다.

최근에는 겨울철을 맞아 전통적으로 이 시기에 인기가 높던 삿포로 등 일본 노선 운항을 임시로 재개하는 동시에 베트남·대말·필리핀 등 동남아 국가의 노선 공급을 늘리고 있다.

13일 항공업계에 따르면 국내 LCC의 일본 노선 운항 횟수는 일본 불매운동이 본격화된 7월부터 급격하게 줄기 시작했다.

실제로 LCC 업계 1위 제주항공의 일본 노선 주당 운항 횟수는 불매운동이 시작되기 전인 지난해 6월 말 408회에서 12월 말 254회로 감소했다.

이에 대한 대책으로 LCC 업계에서는 최근 수요가 늘고 있는 동남아 노선을 강화하면서 불황 탈출을 꾀하고 있다.

일본 노선 운항 횟수가 줄어든 대신 국내 LCC 여섯 곳의 베트남·대만·필리핀 노선 운항 회수는 최대 72%까지 증가했다.

동남아 3국 여행객은 일본 여행 자제 운동이 벌어지지 않았던 2018년 약 720명(8~12월)에서 지난해 약 900만명(8~12월)으로 늘어났다. 전체 여행객 수에서 24%를 차지해 일본(15%)을 처음으로 제쳤다.

그러나 이들 동남아 국가는 동계 시즌에 인기를 끄는 여행지이지만 오는 3월 말 이후에는 다시 수요가 줄어들어 또 다른 대책 마련이 필요하다는 우려가 있다.

중형 항공기 도입·코드셰어 통해 노선 확보

이와 함께 LCC업계에서는 중장거리 노선 강화에도 힘을 쏟고 있다.

제주항공·에어부산·티웨이항공 등 LCC 기업들이 중형 항공기 도입과 공동운항(코드셰어·Code Share)을 통해 중장거리 노선 확보에 나섰다.

취항 10주년을 맞이한 티웨이항공은 국제선 44개, 국내선 3개의 현재 노선에서 차별화 전략을 위한 중장거리 노선 취항 준비에 착수했다. 운항·객실·정비·전략·구매부서 등이 참여한 전사적 태스크포스팀(TFT)을 구성해 운영 중이다.

호주·하와이·중앙아시아 등 신규 취항을 검토 중이며 상반기 노선 확정과 연내 신규 기종 중형 항공기 도입으로 안정적인 중장거리 노선 확보에 나설 계획이다.

제주항공도 지난달부터 호주 젯스타에어웨이즈와 코드셰어를 통해 인천~호주 골드코스트 노선에 신규 취항한 바 있다.

일본 노선 의존도가 높았던 에어서울과 에어부산도 노선 개편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에어서울은 지난해 10월 인천-중국 장자제 노선에 취항한 이후 지난달에는 베트남 하노이와 나트랑에 신규 취항하며 중거리 노선 비중도 확대하고 있다.

올해에는 대만과 중국 산동반도 지역, 그리고 베트남 꾸이년(퀴논), 블라디보스토크에 취항할 예정이다.

에어서울은 조유영 대표가 차별화된 경쟁력으로 빠른 시일 안에 턴어라운드 하겠다고 공헌한 만큼 대대적인 노선 구조조정과 다각화 작업에 들어설 전망이다.

[사진제공=뉴시스]

스페셜경제 / 김다정 기자 92ddang@speconomy.com 

 

[저작권자ⓒ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김다정 기자
  • 김다정 기자 이메일 다른기사보기
  • 산업부 김다정 기자입니다. 제약/의료/보건/병원/식품/유통을 담당하고 있습니다.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이슈포커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