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공항공사, 임직원 핸드폰 4400만원어치 구입 후 통신료 1억2000만원 대납

원혜미 기자 / 기사승인 : 2019-10-15 13:43:49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스페셜경제 = 원혜미 기자] 인천국제공항공사가 임직원들 핸드폰 4400만원 어치를 구입하고 1억2000만원 상당의 통신료를 대납한 것으로 나타났다.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홍철호 의원(자유한국당, 경기 김포시을)에 따르면 인천국제공항공사가 지난해 말 기준 부채가 3조 5628억으로 전체 자산 대비 부채비율이 40%에 달하는 상황에서 공항공사의 재정으로 임직원들에게 4452만원 어치의 핸드폰을 지급하고 1억 1849만원의 요금을 대납했다고 15일 밝혔다.

 

홍 의원에 따르면 공사는 지난 2014년부터 올해 9월말까지 사장을 비롯해 임원을 맡고 있는 각 본부장(상임이사)들과 홍보실장 등 일부 직원들에게 공사의 예산으로 갤럭시S10(5G), 갤럭시S10+, 갤럭시노트9, 아이폰XR 등의 핸드폰 45개를 구매해 지급했다. 

같은 기간 동안 이들 임직원의 핸드폰 요금을 대납한 금액은 2014년 2183만원, 2015년 2180만원, 2016년 1900만원, 2017년 1854만원, 2018년 1953만원, 올해(9월말 기준) 1779만원으로 최근 5년 9개월간 1억 1849만원의 요금을 납부한 것으로 확인됐다. 

현재 기준 공사가 핸드폰 요금을 대납해주고 있는 임직원은 사장, 부사장, 본부장(4명), 감사위원, 홍보실장 등 실장(6명) 등이다.

기획재정부에 따르면 인천국제공항공사 사장과 경영본부장(부사장) 등 상임이사들은 공사의 임원으로서, 지난해 기준 각각 2억 5949만원, 평균 1억 9137억원의 고액 연봉을 받았다. 

홍 의원은 “이들 임직원들에게 공사의 재정으로 핸드폰을 지급하고 요금을 대납할 수 있다는 공사의 ‘내부 지침’이나 ‘규정’은 전무하다”며 “‘공식적인 근거’가 없이 임의적으로 핸드폰을 지급하고 요금을 대납했다”고 밝혔다.

공사 측은 이와 관련 “경영진의 효율적인 경영활동을 지원하기 위함”이라고 설명했다. 

이에 대해 홍 의원은 “인천국제공항공사는 자본금이 3조 6178억원으로 정부가 100%의 지분율을 가지고 있는 공공기관”이라며“기획재정부와 국토교통부는 고액 연봉을 받고 있는 경영진에 대한 핸드폰 지급과 요금 대납이 효율적인 경영활동과 무슨 상관관계가 있는지 기관감사에 착수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사진제공=뉴시스, 홍철호 의원실)

 

스페셜경제 / 원혜미 기자 hwon0611@naver.com 

 

[저작권자ⓒ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이슈포커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