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남기 “고용 조정 가능성 높은 상황…대응방안 강구해 나갈 것”

문수미 기자 / 기사승인 : 2020-04-09 13:09:08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스페셜경제=문수미 기자]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9일 “앞으로 고용상태가 불안정한 임시·일용직과 매출 급감을 겪고 있는 자영업·소상공인 중심으로 고용조정 가능성이 높은 상황”이라고 말했다.

홍 부총리는 이날 정부서울청사에서 진행된 제14차 코로나19 대응 경제관계장관회의 겸 제4차 위기관리대책회의에서 “지난달 구직급여 신규 신청자 수가 작년 수준을 크게 웃돌 것으로 예상되는 등 고용지표 둔화 움직임이 포착된다”고 밝혔다.

그는 “코로나19로 인한 충격을 대응한다는 차원에서 총 150조원 규모의 지원대책을 단계적으로 마련해 시행해오고 있다”면서 “이중에서도 가장 중요한 과제 중 하나는 민생의 근간인 ‘사람과 일자리’를 지켜내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에 “정부는 일자리안정자금 지원단가 최대 7만원 인상, 고용유지지원금 휴업수당의 최대 90%까지 지원, 여행·관광숙박·관광운송·공연업 등 특별고용지원업종 지정 등 고용대책에 각별한 노력을 기울여오고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기업이 고용을 유지하고 노동자가 일자리를 지키는 것은 국가경제 및 국민생계와 직결되는 민생안정의 가장 중요한 토대”라며 “이에 대한 사전에 충분하고도 치밀한 대책 마련이 매우 긴요하다”고 설명했다.

이에 정부는 고용충격에 대비한 추가 대응방안을 강구해 나가기로 했다. 구체적인 대응방안은 ▲소상공인, 중소중견·대기업의 ‘고용유지대책’ ▲근로자들을 위한 ‘실업대책’ ▲공공 및 민간에서의 ‘긴급 일자리, 새로운 일자리 창출대책’ ▲근로자·실직자 ‘생활안정대책’ 마련 등이다.

 

스페셜경제 / 문수미 기자 tnal9767@speconomy.com

 

[저작권자ⓒ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문수미 기자
  • 문수미 / 편집국/산업부 기자 이메일 다른기사보기
  • 금융과 자동차 2진을 맡고 있는 문수미 기자입니다. 정확하고 신속한 정보를 전달하겠습니다.

스페셜 기획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