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아차, 2019상반기 영업이익 71%↑…텔루라이드·환율 효과

김은배 기자 / 기사승인 : 2019-07-24 13:14:26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스페셜경제 = 김은배 기자]기아자동차가 1조1277억원의 영업이익을 올리며 71.3%의 실적개선을 이뤄냈다. 해외에서 선전하고 있는 대형 SUV 텔루라이드 효과와 우호적인 원-달러 환율, 작년 최악의 실적을 기록한 데 대한 기저효과 등이 영향을 미친 것으로 진단된다.

기아차는 지난 23일 서울 양재동 기아자동차 본사에서 컨퍼런스콜로 기업설명회(IR)를 개최하고 2019년 상반기 경영실적을 발표했다.

이에 따르면, 기아차는 2019년 상반기 경영실적이 ▲매출액 26조 9,510억원(전년 동기 대비 1.2%↑) ▲영업이익 1조 1,277억원(71.3%↑) ▲경상이익 1조 6,004억원(67.0%↑) ▲당기순이익 1조 1,545억원(51.1%↑) 등으로 집계됐다.

기아차 관계자는 “올해 상반기는 글로벌 무역갈등 지속과 주요 시장의 수요 침체 영향으로 판매물량이 감소하는 등 경영여건이 어려웠다”며 “이러한 가운데에도 고수익 신 차종 판매 확대, 우호적인 원-달러 환율 영향과 1분기 통상임금 충당금 환입 등으로 경영실적이 개선됐다”고 상반기 실적 상승 이유를 설명했다.

이어 “하반기에는 최근 출시한 글로벌 소형 SUV 셀토스, 북미 시장에서 성공적으로 출시한 텔루라이드, 곧 출시를 앞두고 있는 모하비 등 주요 SUV 모델과 글로벌 볼륨 차종인 K5 풀체인지 모델의 판매에 집중해 실적 개선세가 유지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밝혔다.

(사진제공=뉴시스)

스페셜경제 / 김은배 기자 silvership@speconomy.com 

[저작권자ⓒ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김은배 기자
  • 김은배 기자 이메일 다른기사보기
  • 금융전반 및 자동차·방산 업계를 맡고 있는 김은배 기자입니다. 기저까지 꿰뚫는 시각을 연단하며 매 순간 정진하겠습니다.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이슈포커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