악재 속 ‘업계 1위’ 체면 차린 대한항공…티웨이항공, 최대 매출에도 ‘적자 전환’

김다정 / 기사승인 : 2020-02-07 11:40:08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스페셜경제=김다정 기자]지난해 ‘노재팬’이라는 사상 최악의 악재를 만난 항공업계는 힘겨운 한 해를 보내며 적자를 면치 못했다.

국내 대부분의 항공사들이 지난해 일본 노선 축소, 환율, 유가 상승, 여행 수요 둔화 등으로 적자 늪에 빠질 것으로 점쳐진다.

이런 상황에서 대한항공만은 흑자를 기록하며 항공업계 1위의 체면은 지켰다. 그러나 대한항공도 불황으로 인해 영업이익이 반토막 났다.

대한항공은 2019년 매출액이 전년 대비 2.8% 감소한 12조3000억원을 기록했다고 6일 밝혔다.

영업이익은 전년대비 56.4% 감소한 2909억원이었다. 당기순손실은 5708억원으로, 전년(-1074억원)보다 적자폭이 확대됐다.

지난해 대한항공의 영업이익이 급감한 데에는 미·중 무역분쟁과 한·일 갈등, 글로벌 경기 둔화 등이 영향을 미친 것으로 분석된다.

대한항공은 “최저임금 인상과 환율 상승 등 비용 증가와 단거리 노선 수요 감소 등 여러 가지 악조건에도 불구하고, 중·장거리 수요 유치 노력과 프리미엄 서비스 강화, 탄력적인 화물 노선 운영 등을 토대로 흑자 기조는 이어갔다”고 설명했다.

지난해 여객사업은 일본 갈등, 홍콩 정세불안 등 악재가 겹쳤다. 그럼에도 대한항공의 여객 수송 실적은 전년 대비 3.8% 성장했다.

일본 갈등, 홍콩 정세 불안에도 동나망시아와 대양주 대체노선의 판매 강화, 델타항공 조인트 벤처가 효과를 본 것으로 보인다.

반면 화물 사업은 글로벌 경기 부진으로 인한 물동랴 감소로 인해 전년 대비 9.8% 감소했다.

대한항공은 올 들어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확산 등에 따라 여객 사업의 타격이 심각할 것으로 봤다.

이에 델타항공 조인트벤처를 토대로 미주노선 강화를 꾀하는 한편 신규 중·장거리 노선 신규 취항 등을 통해 네트워크 경쟁력을 높여 수익성 확보에 나설 계획이다.

티웨이항공, 지난해 사상 최대 매출 기록했지만 ‘적자’

지난해 업황이 악화되면서 티웨이항공은 사상 최대 매출을 기록하면서도 영업손입은 ‘적자 전환’했다.

티웨이항공은 지난해 연간 매출이 전년 대비 10.7% 증가한 7318억원을 기록했다고 6일 공시했다.

그러나 수익성 악화로 영업손실과 당기순손실은 각각 192억원, 433억원이었다. 영업손익은 전년 대비 670억원 감소했다.

티웨이항공은 지난해 업계 전반이 불황을 겪을 것에 비하면 동종업계 대비 적은 손실을 기록했다고 평가했다.

티웨이항공은 “어려운 시장 상황에서 신규노선 발굴, 최적의 기재 운영 등 발 빠른 대처를 통해 동종 업게 대비 적은 손실로 올해 지속적인 성장 기반을 이어가게 됐다”고 설명했다.

이어 “중장거리 취항 준비와 차별화된 고객 서비스 확대 등 실적 개선을 위한 다양한 노력을 펼쳐 위기를 기회로 만들 것”이라고 말했다.

[사진제공=뉴시스]

스페셜경제 / 김다정 기자 92ddang@speconomy.com 

 

[저작권자ⓒ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스페셜 기획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