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정미 의원, 내년 총선 앞두고 노골적인 포스코건설 때리기?…“지역 발전 걸림돌” 비판

선다혜 기자 / 기사승인 : 2019-05-23 11:49:13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 이정미 의원

 

[스페셜경제=선다혜 기자]인천지역 지역구 출마를 공식화한 이정미 의원이 포스코건설을 집중 공격에 나서면서, 건설업계에서도 ‘노골적인 포스코 때리기’라는 말이 나오고 있다.

지난 22일 이정미 의원은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포스코건설이 송도에 지은 한 아파트의 라돈 검출이 의심되는 석재를 회수하라고 촉구하고 나섰다.

이날 이 의원은 “최근 포스코건설 신축 공동주택(아파트) WHO 라돈 권고기준의 3배 수준의 란돈이 측정됐다”면서 “화장실 젠다이 2곳, 현관입구쪽 현판의 화강석 대리석에서 라돈이 나온 것으로 확인됐다”고 지적했다.

앞서 이 의원은 이달에만 들어서 3차례에 걸친 보도자료와 기자회견을 통해서 포스코건설에 대한 부도덕적인 면을 부각시켜왔다. 또 여기에 그치지 않고 ‘포스코건설’을 타깃으로 한 내공기질관리법 등 4개 법안을 발의하고, 주민들을 앞세워 포스코 본사를 항의 방문하는 등의 공격적인 행보를 이어오고 있다.

이에 포스코건설 역시 ‘어려움’을 호소하고 있다. 사실 아파트 라돈 검출 문제는 포스코건설만 해당하는 문제가 아니다. 아파트 화장실이나 현관에 사용하는 자연산 석재의 라돈 검출 문제는 많은 건설사들이 공통적으로 안고 있는 문제다. 지난해 1월 1일 이후 사업계획 승인 난 아파트에 대해서만 ‘공기질 측정’이 의무화 됐기 때문이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이 의원은 노골적인 포스코 때리기를 멈추지 않고 있는 것이다.

포스코건설 현장관계자는 “요새 건설 경기도 너무 어려운데, 무슨 배경인지는 모르나 (정치권의 집중 공격이) 너무 힘들다. 좀 도와줬으면 좋겠다”며 어려움을 토로했다.

인천지역 일각에서는 이 의원의 지역기업에 대한 공격이 내년 선거를 염두해 둔 것 아니냐는 지적도 나오고 있다. 현재 송도지역 범여권 차원에서 유력 주자는 아직 없으며, 이 의원만이 내년 총선에서 이 지역을 출마를 공식화한 상황이다.

이와 관련해 한 지역 관계자는 “지역의 리더로서 지역 발전을 위해 일하고자 한다면 지역에 있는 기업과 주민들이 상생할 수 있도록 리더쉽을 발휘해야 한다”면서 “지역주민과 기업의 대립이 득표에 유리하다고 해서 갈등을 유발시킨다면 지역발전에 도움 되지 않을 것”이라고 꼬집었다. 

 

스페셜경제 / 선다혜 기자 a40662@speconomy.com

<사진제공 뉴시스> 

[저작권자ⓒ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선다혜 기자
  • 선다혜 기자 이메일 다른기사보기
  • 산업 전반을 담당하고 있는 선다혜 기자입니다. 넓은 시각으로 객관적인 기사를 쓸 수 있는 기자가 되도록 노력하겠습니다.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이슈포커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