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특허등록 ‘톱10’ 삼성전자·LG전자 안착…日기업 10년새 ‘1곳’으로 ‘급감’

김다정 기자 / 기사승인 : 2019-08-12 13:56:35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스페셜경제=김다정 기자]지난해 미국에서 특허등록을 많이 한 ‘톱10 기업’ 명단에 국내 기업 중에서는 삼성전자와 LG전자가 나란히 이름을 올렸다.

미국 IBM이 압도적인 1위를 차지한 가운데 삼성전자는 12년 연속 ‘2위’의 자리를 지켰다. LG전자는 3년 연속 10권에 들었다.

이에 반해 10년 전만하더라도 톱10에 6개나 포함됐던 일본 기업은 단 한 곳만 남는 데 그쳤다.

12일 미국 지식재산권자협회(IPO)가 발표한 ‘2018년 미국 특허등록 상위 300대 기업·기관’에 따르면 지난해 특허등록 건수가 가장 많은 기업은 9088건을 등록한 미국 IBM이었다.

삼성전자는 IBM에 이어 2위에 랭크됐다. 2007년 이후 12년째 IBM에 이은 2위 자리를 지키고 있다. 지난해 삼성전자는 전년보다 0.4% 증가한 5836건의 특허를 등록했다.

이와 함께 캐논(3206건)과 제너럴일렉트릭(GE)(2769건), 인텔(2728건), 알파벳(2597건), LG전자(2473건), TSMC(2448건), 마이크로소프트(MS)(2385건), 퀄컴(2300건) 등이 10위 내에 포함됐다.

애플은 2147건으로 11위에 머물러 톱10에 랭크되지 못했다.

2016년 10위권에 진입했던 LG전자는 지난해보다 등록 건수가 9.0% 줄었으나 순위는 한 계단 올랐다.

10위권에는 진입하지 못했지만 100위 내에 안착한 한국 기업으로는 삼성디스플레이가 소니에 한 계단 앞선 17위를 차지했다. 현대차(22위)와 SK하이닉스(45위), LG디스플레이(53위), LG화학(61위), LG이노텍(87위) 등도 있었다.

톱10 기업을 국가별로 보면 미국이 6개로 가장 많았다. 이어 한국이 2개, 일본과 대만 각각 1개였다.

5년 전인 2013년까지만 해도 10위 내에 5개나 포진해있던 일본 기업들은 최근 들어 순위가 급격히 떨어졌다.

밀려난 일본 기업으로는 도요타(13위), 소니(18위), 세이코 엡손(24위), 파나소닉(27위), 미쓰비시(29위), 도시바(30위) 등으로 대부분 11∼30위에 랭크됐다.

[사진제공=뉴시스]

스페셜경제 / 김다정 기자 92ddang@speconomy.com 

 

[저작권자ⓒ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김다정 기자
  • 김다정 기자 이메일 다른기사보기
  • 산업부 김다정 기자입니다. 제약/의료/보건/병원/식품/유통을 담당하고 있습니다.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많이 본 기사

이슈포커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