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순자, 29일 ‘정밀도로지도 민관 공동구축체계 토론회’ 개최

신교근 기자 / 기사승인 : 2019-05-28 11:50:47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오는 29일 오후 2시 국회 의원회관 제1소회의실에서 개최
정밀도로지도 공동구축체계 관련 국·내외 현황 발표 및 발전방향 토론
▲박순자 자유한국당 의원

[스페셜경제=신교근 기자]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위원장인 박순자 자유한국당 의원이 오는 29일 오후 2시 국회의원회관 제1소회의실에서 자율주행용 정밀도로지도 민관 공동구축체계 토론회를 개최한다.


정밀도로지도는 자율주행차가 스스로 위치를 파악하고, 도로.교통 규제를 인지할 수 있도록 사전에 구축한 3차원 공간정보로, 자율주행차 센서정보와 정밀도로지도를 결합하면 보다 안전하고 효율적인 자율주행이 가능해 자율주행차량 운영에 있어 필수적이다.

대규모 예산과 인력이 투입되는 정밀도로지도는 정부가 단독으로 구축하면 하루가 다르게 변화하는 기술개발 수준과 민간 요구사항에 빠르게 대응하기 어려우며, 민간 이 경쟁적으로 구축.갱신하면 중복투자로 인한 비효율이 발생할 수 있기에 민·관의 협업은 필수적이다.

이러한 문제를 극복하기 위해 국토교통부 등 17개 관련기업(기관)들은 지난해부터 정밀도로지도 민관 공동구축체계의 필요성과 추진방안을 논의하여 왔으며, 지난 4월 26일에 정밀도로지도 공동 구축·갱신을 위한 협약을 체결한 바 있다.

이번 토론회는 민간과 공공이 협업하여 정밀도로지도 구축 및 갱신에 대한 논의의 장을 마련해 다양한 의견을 수렴하는 자리로 개회, 발표, 종합토론, 폐회 순으로 약 3시간 동안 진행될 예정이다.

토론회의 주요 내용으로는 △개회 및 축사 : 국회 박순자 교통위원회장, 국회위원, 국토교통부 2차관 △발표내용 : ‘정밀도로지도 기술개발 현황 (한국건설기술연구원 최현상 연구위원)’, ‘일본 정밀도로지도 공동구축체계 추진현황 (파스코 윤석조 지부장)’, ‘정밀도로지도 공동구축체계 추진 방안 (국토연구원 윤서연 책임)’ △종합토론 주제 : ‘정밀도로지도 공동구축체계 마련을 통한 관련업계 경쟁력 확보 방안(좌장 : 서울시립대 최윤수 교수, 패널 : 발표자 및 국토지리정보원 이하준 지리정보과장)’이다.

박순자 국토교통위원장은 “이번 토론회를 통해 정밀도로지도 공동구축체계 추진의 중요성에 대한 범국가적 공감대 형성은 물론, 여러 분야의 정책적인 방향이 제시로 자율주행 산업 전반의 발전을 위한 초석을 마련할 것으로 기대한다”며 “대한민국이 4차 산업혁명에 발맞춰 자율주행차 시장을 선도할 수 있도록 국회 국토교통위원장으로서 최선을 다하겠다”고 다짐했다.

 

스페셜경제 / 신교근 기자 liberty1123@speconomy.com 

[저작권자ⓒ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신교근 기자
  • 신교근 기자 이메일 다른기사보기
  • 취재2팀 소속/정치부 담당/신교근 기자입니다. 자유, 진실, 감각을 모토로 구독자 여러분들께 생수같은 기사만을 전달해 드리겠습니다.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많이 본 기사

이슈포커스